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물산 이석용 상무, 인명사전 '마르퀴즈 후즈 후' 등재

기사 이미지

삼성물산 이석용상무

삼성물산은 14일 이석용 삼성물산 상무(52·사진)가 세계 3대 인명사전 중 하나인 미국 ‘마르퀴즈 후즈 후(Marquis Who’s Who)‘ 2016년 최신판에 등재됐다고 밝혔다.

마르퀴즈 후즈 후는 인명정보기관(ABI), 케임브리지국제인명센터(IBC)과 더불어 세계 3대 인명사전 중 하나다. 매년 정치·경제·사회 등 각 분야에서 우수한 업적을 거둔 인물을 심사를 통해 선정한다.

이 상무는 장대 교량 분야 원가절감과 공기단축을 위한 다수의 특허를 확보하고, 고속철도 분야에서 국가 추진 과제에 참여하는 등 기술 경쟁력 향상에 이바지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현재 도로, 철도, 교량, 항만, 수자원 등 입찰업무 전반을 총괄하고 있다.

또 엔지니어링 스트럭쳐스(Engineering Structures), 로드 앤 브리지 엔지니어링(Road and Bridge Engineering)을 포함해 여러 저널에 게재한 논문을 통해 성과를 인정받았다.

한편 이 상무 이외에도 지난해 박동규 삼성물산 차장은 교각 내진성능 분야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마르퀴즈 후즈 후에 등재됐다.

이승창 기술팀 부장은 건축 구조 및 건설분야 인공지능에서 다수의 연구실적을 인정받아 2008년 판부터 올해까지 9년 연속 마르퀴즈 후즈 후에 등재됐다. 연약지반 해석 분야 전문가인 박현일 수석과 함께 마르퀴스후즈 후와 IBC 등 세계 3대인명사전 모두에 등재되는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