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일만 파는 줄 알았더니…시장에서 필로폰 유통하던 과일상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14일 필로폰을 유통·투약한 혐의로 최모(54)씨 등 전통시장 상인 4명을 구속했다.

부산지역 전통시장 3곳에서 과일·채소 등을 팔던 최씨 등은 지난 2월부터 최근까지 각각 1~3차례에 걸쳐 필로폰 공급책에게서 소량(1~2g)의 필로폰을 구입해 투약하거나 동료 노점상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또 최씨 등에게 필로폰을 구입해 투약한 혐의로 김모(38)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씨 등이 이전에도 주기적으로 필로폰을 구입해 같은 시장 상인들에게 팔아온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며 “이들에게 필로폰을 판 공급책을 뒤쫓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유명한 기자 famo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