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볼티모어 지역지 "김현수, 뜨거워지고 있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였다. 현지 언론도 "뜨거워지고 있다"며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현수는 14일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마이어스 센츄리링크 스포츠컴플렉스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에서 6번·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김현수의 시범경기 타율은 0.074에서 0.103(29타수 3안타)으로 올라갔다.

김현수는 2-0으로 앞선 1사 1·3루 1회 초 미네소타 선발 리키 놀라스코를 상대해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쳐 시범경기 2번째 타점을 올렸다. 두번째 타석은 2루 땅볼로 물러났지만 5회 세번째 타석에서는 2루수 옆을 스치는 중전안타를 만들었다. 시범경기 들어 처음으로 외야까지 날린 안타였다.

지역 언론 볼티모어 선은 경기 뒤 '김현수가 뜨거워지고 있다(Kim heating up)'라는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이 매체는 '시범경기 첫 23타석에서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던 김현수에게는 긴 봄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 이후 조금씩 타석에서 예열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첫 두 안타는 내야안타였다. 그러나 오늘은 세 번째 타석에서 날카로운 타구로 안타를 만들었고 1회에는 희생플라이를 기록했다. 최근 6타석에서 3개의 안타를 쳤으며 2타점을 기록했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