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선 D-30, 대진표 확정 19곳뿐

기사 이미지
4·13 총선이 14일로 꼭 30일 남았지만 각 당 공천이 늦어져 유권자들이 누가 출마하는지도 모르는 ‘깜깜이 선거판’이 전개되고 있다.

전국 253개 지역구 중 13일 현재 새누리당·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 등 3당이 모두 후보를 확정한 지역구는 서울 동대문갑의 새누리당 허용범·더민주 안규백·국민의당 김윤 후보 등 19곳(7.5%)뿐이다. 새누리당은 253개 중 107곳(42.3%)만 후보를 정했다. 2012년 19대 총선 때 여당은 같은 시기 150곳을 확정했었다. 국민의당도 68곳(26.9%)뿐이고, 그나마 더민주가 137곳을 확정해 간신히 절반(54.2%)을 넘겼다. 중앙대 손병권(정치학) 교수는 “정당 공천이 늦어지면 유권자들이 판단할 기회를 잃기 때문에 정치에 대한 염증이 커지고 투표율도 낮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① 수도권 54곳은 이미 3당 대결…‘일여다야’ 구도 현실화
② 친박·비박 싸움에 대구 등 48곳 손도 못 댄 새누리
③ 김문수·황진하·김용태 후보 확정…홍문종은 경선 대상

 
기사 이미지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