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막말 논란 윤상현, 공천 여부 결정 왜 늦어지나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이한구)는 13일 총선후보 공천심사 발표에서도 ‘인천 남을’ 지역을 제외시켰다. 이곳은 최근 “김무성 죽여버려”라고 취중 발언을 한 친박계 윤상현(사진) 의원의 지역구다.

여당 공천위 ‘처리’ 놓고 의견 갈려
친박 “선 진상 규명” 공천 배제 비판
비박 “본인이 사퇴 등 용단 내려야”

공천위 핵심 관계자는 “막말 파문이 불거진 지난 8일 이후 공천위 공식회의에서 윤상현의 ‘윤’자도 나온 적이 없다”며 “이한구 위원장은 이 사안이 중대하다고 보고 인천 남을에 대한 처리 여부를 뒤로 미루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기저에 흐르고 있는 기류를 보면 윤 의원의 막말 파문을 바라보는 시각이 공천위 내부에서도 판이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복수의 공천위 관계자에 따르면 윤 의원의 처리를 놓고 ‘친박 vs 비박’으로 갈려 있다고 한다.

친박계는 일단 여론을 지켜보자는 입장이다. 시간에 기대 이번 파문이 가라앉길 기다리고 있다는 얘기다. 이 위원장은 “일단 진상 규명이 돼야 한다”며 “그 후에야 조치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친박계 공천위원도 “단독 신청 후보(윤상현)를 쳐내려면 강력한 명분이 있어야 한다”며 공천 배제에 부정적이었다.
 
기사 이미지

반면 공천위 내 비박계 인사들은 윤 의원의 사퇴를 공개 거론하는 등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홍문표 제1사무부총장은 “본인(윤상현)이 용단을 내려 잘못된 부분을 시인해 국민과 당원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본인이 (사퇴 등) 끌어안고 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비박계 공천위원은 “이 문제의 본질은 윤 의원을 비롯한 친박계의 조직적 공천 개입 의혹”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① 윤상현 녹취록 파문이 키운 공천 ‘보이지 않는 손’ 논란
② 윤상현 막말 파문…비박 “정계은퇴를” 친박 “음모다”


문제는 김무성 대표가 침묵하고 있다는 점이다. 살생부 파문 때 친박계의 공격을 받은 김 대표는 윤 의원의 거취에 대해 말없이 지켜만 보고 있다. 그렇다 보니 당내에선 비박계와 친박계가 여론 눈치를 보다가 윤 의원의 거취와 살생부 파문을 주고받는 봉합을 할 수 있다는 주장도 하고 있다.

하지만 수도권 후보들은 “그랬다간 역풍을 감당할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윤 의원의 한 측근은 13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윤 의원이 모든 공개활동을 접고 자택에서 자중하고 있다”며 “공천위 결과를 따르겠지만 그전에 자진 사퇴하는 건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