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할머니 만난 반기문 총장 “한·일 합의 환영 성명 오해 있었다”

기사 이미지

11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만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 [뉴시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한국과 일본 정부의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한 자신의 환영 입장과 관련해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89) 할머니를 만난 자리에서다. 반 총장이 사무총장으로서 위안부 피해자를 만난 것은 처음이다.

“정부의 문제 해결 노력 평가한 것
피해자 중심에 두고 대화 계속해야”


면담은 한일 정부 합의에 대해 반 총장이 환영 성명을 낸 것 등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반발하는 상황에서 이뤄졌다. 동석했던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상임대표는 “반 총장이 ‘피해자들이 살아계실 때 문제를 해결하려는 정부의 노력에 대해서 평가를 했던 것인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언급했다”고 말했다. 정대협은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세계 각처의 문제 해결 과정에서) 발전이 있을 때마다 환영을 표하는 유엔의 성명 발표의 일환이며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는 취지로 반 총장이 설명했다”고 전했다.

반 총장은 면담 자리에 부인 유순택 여사와 함께 했다. 인권 관련 보좌관도 여럿 배석시켰다. 반 총장 대변인은 “면담 후 반 총장이 위안부 문제의 포괄적 해결을 향한 대화를 인권 원칙에 따라서, 피해자들을 중심에 두고 계속하라고 관련국들에게 촉구했다”고 밝혔다.

그 동안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유엔의 인권기구들은 한일 정부간 합의가 피해자 중심으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해왔다. 반 총장의 언급은 한일 정부 합의의 미흡성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