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동학대 대처법 학교서 가르친다

아동학대 사건이 잇따르는 가운데 올해부터 유치원, 초·중·고에서 연간 51시간 이상의 안전교육이 의무 실시된다. 안전교육은 아동학대·가정폭력에 대한 예방 및 대처법 교육 등이다.

7개 분야 연 50시간 이상 안전교육
유치원, 초·중·고 올해부터 의무화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의 ‘학교 안전교육 실시 기준에 대한 고시’를 확정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지금까지는 안전교육 시간과 주제에 대해 명확한 기준이 없었다. 개정 고시는 교육 주제로 ▶생활안전 ▶교통안전 ▶폭력예방 및 신변보호 ▶약물·사이버중독 예방 ▶재난안전 ▶직업안전 ▶응급처치의 7대 영역을 정하고 영역별로 가르쳐야 하는 시간도 명시했다. 교육부는 지도안과 워크북을 개발해 일선 학교에 보급했다.

아동학대·가정폭력 관련 교육은 폭력예방 및 신변보호 영역에서 다루며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특히 강조된다. 예를 들어 초등 1~2학년에서 ‘말해서 듣지 않으면 때린다’ ‘사랑하기 때문에 때린다’ 등의 문장에 대해 학생이 자기 생각을 적어보고 토론하는 식으로 수업이 진행된다.

‘학교에 못 다니게 하기’ ‘옷을 벗겨 집 밖으로 내쫓기’ 등도 가정폭력에 해당하는지 학생이 생각해보게 했다. 또 아동학대·가정폭력이 발생했을 때 싫다는 거부 의사를 분명히 표현하고 이웃이나 친척·교사 등에게 도움을 요청하거나 경찰에 신고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강국 교육부 학교안전총괄과장은 “가정폭력과 아동학대 개념을 알려주고 저학년 학생들이 실제로 실천할 수 있는 대처방법을 숙지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교사의 전문성 확보를 위해 모든 교사가 2018년까지 15시간 이상의 안전교육 연수를 이수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매월 4일 ‘안전점검의 날’과 매주 ‘5분 안전교육’을 시행하도록 하고 이때 각 학교가 활용할 수 있는 동영상·애니메이션 등의 교육 콘텐트를 개발해 보급할 예정이다. 이경희 교육부 교육안전정보국장은 “전국 68명의 교사 안전교육 모니터링단을 지속적으로 운영해 현장과 소통하는 안전교육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