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근 소와다리 대표 “투박한 초판본에 끌리는 독자 마음 읽었죠”

기사 이미지

9일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진달래꽃』과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초판본을 들고 있는 김동근 소와다리 대표. “옛 표지를 모르는 사람은 신기해하고 아는 사람은 반가워하리라 생각했다”고 했다. [사진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가히 열풍이다. 초판본의 인기가 서점가를 휩쓸고 있다. 윤동주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의 1955년 증보판을 복원한 시집이 출간 두 달 만에 판매 부수 15만부를 돌파했다. 지난해 11월과 지난달 출간된 김소월 시집 『진달래꽃』(1925년)과 백석 시집 『사슴』(1936년)의 초판 복간본 역시 각각 10만부, 2만5000부씩 팔렸다.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15만부
『진달래꽃』 10만부, 예상밖 돌풍


세 권의 책 모두 1인 출판사 소와다리에서 나왔다. 2000∼3000부만 팔아도 ‘성공’으로 칠 정도의 불황에 시달리는 출판계에서 경이로운 기록이다. 초판본 돌풍의 중심에 서있는 김동근(39) 소와다리 대표를 지난 9일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만났다.
 
왜 초판본 복간에 나섰나.
“‘헌책방에서 오래된 책을 일부러 수집하는 사람도 있는데 복간본 보려는 사람이 왜 없겠냐’란 판단에서였다. 2013년 『피터래빗 이야기』를 시작으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어린왕자』 『나생문』 등 10여 종의 초판 복간본을 만들었다. 저자 사후 50년이 지나면 저작권료를 지불하지 않아도 돼 제작비가 덜 든다는 점도 계산했다. 사무실도, 직원도 없이 나 혼자 집에서 작업하기 때문에 400∼500권씩만 팔려도 손익분기점을 맞출 수 있다. 그 정도는 나가겠지 했는데, 모두 4000∼5000부 이상 팔렸다.”

인하대 일어일본학과를 졸업한 김 대표의 첫 직장은 반도체 회사였다. 김 대표는 “영업 업무를 맡았는데 매번 똑같은 제품을 들고나가 가격 흥정만 한다는 게 재미없었다”고 했다. “출판은 늘 ‘다른 제품’을 만든다는 게 매력적”으로 보였다. 일본문학 전문 출판사로 옮겨 5년 동안 근무했고, 2011년 독립해 ‘소와다리’를 차렸다. 그동안 출간한 책은 외국어학습서·시조 필사책·종이인형책 등 50여 종이다.
 
왜 독자들이 초판본에 열광하는 걸까.
“초판본 독자들은 책의 내용보다 책 자체에서 감성을 자극받아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 이들의 마음이 움직이도록 다양한 이벤트를 개발했다. 『진달래꽃』은 ‘경성에서 온 소포’라는 콘셉트로 속달접수인이 찍힌 경성우편국 봉투에 넣어 팔았다.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는 1955년 증보판 복간본에 1948년 초판본 복간본과 윤동주 시인의 육필 원고를 부록으로 끼워줬다. 이런 아이디어를 개발하는 것도 출판인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김 대표의 초판본 복간 과정은 비교적 단순하다. 초판의 영인본이나 복사본, 이미지 파일 등을 구한 뒤 사진 촬영과 스캔, 포토샵 작업 등을 거쳐 복간본을 만든다. 김 대표는 “『진달래꽃』은 도서관에서 영인본을 구했고,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는 초판 원본을 소유한 독자가 복간본을 만들어 달라며 보내온 복사본을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작업이 간단한 만큼 책값도 싸다. 세 권 모두 정가가 9800원씩이다. 김 대표는 “저가 전략도 책 판매에 유리했다”고 말했다.

‘초판본’은 올 출판계에서 가장 두드러진 트렌드다. 『백범일지』(지식인하우스)와 『정지용 시집』(그여름),『슬픈 우리 젊은 날』(스타북스),『보여줄 수 있는 사랑은 아주 작습니다』(진선북스) 등의 초판 복간본이 연이어 출간됐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 등의 영향으로 조성된 복고 분위기도 초판본의 인기에 한몫 했다.

이런 초판본 바람에 대한 출판계 내부의 반응은 우려와 기대가 엇갈린다. 한 출판사 대표는 “초판본은 맞춤법도 다르고 한자가 많아 읽기 불편하다. 그런데도 초판본에만 관심이 쏠리는 것을 보면 책이 팬시용품처럼 취급받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말했다. 반면 장은수 편집문화실험실 대표는 “20대 젊은 독자들이 초판본을 ‘읽기 위해서’가 아니라 ‘갖고 싶어서’ 사는 게 사실이지만, 어떤 방식으로든 책의 매력을 접하게 되면 결국 읽기로 확장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판 시장이 점점 어려워진다고 한다. 책의 미래를 어떻게 보나.
“장식용·선물용·소장용 등 책의 효용은 무궁무진하다. 스마트폰이 못 만들어내는, 책만의 가치가 분명히 있다. 종이책의 위기라고 하지만 독서는 고급 취미로 여전히 유효할 것이다. 그 영역을 공략할 노하우를 찾는 게 앞으로의 과제다.”

글=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사진=권혁재 사진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