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유 찾은 이상화 “평창은 내게 놀이터”

기사 이미지

지난달 세계선수권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상화는 “올 시즌 성적에 점수를 매기라면 100점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구리=김현동 기자]


지난 11일 경기도 구리시에 자리잡은 위스타트(We start) 구리마을 새싹지역아동센터.

무릎 부상 딛고 세계선수권 정상
올 시즌 내 점수는 100점 만점
세번의 올림픽, 늘 부담감 시달려
평창에선 웃으면서 즐기고 싶어


‘빙속 여제’ 이상화(27·스포츠토토)가 앞치마를 두르고 파티시에(patissier)로 변신했다. 2015~16시즌 스피드 스케이팅을 마감하는 마지막 월드컵 대회가 이날 네덜란드 헤렌벤에서 개막했지만 그는 출전하지 않았다. 대신 그는 어린이를 위한 봉사활동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기사 이미지

파티시에로 변신한 이상화는 어린이들과 함께 빵을 만든 뒤 ‘상화케익’ 수익금을 위스타트에 기부했다. [구리=김현동 기자]


이상화는 올 시즌 1~4차 월드컵 500m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를 땄다. 랭킹 포인트 680점을 쌓은 그는 헤더 리처드슨(미국·848점), 장훙(중국·842점), 브리트니 보(미국·785점)에 이어 월드컵 4위로 시즌을 마쳤다.

그래도 그는 행복한 표정이었다. 이상화는 “올 시즌 결과에 점수를 매기라면 100점 만점을 주고 싶다”며 웃었다. 그는 지난달 러시아 콜롬나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013년 이후 3년 만에 우승했다. 고질적인 무릎 통증을 극복한 결과였기에 시즌 성적에 만족해 했다.

이상화는 이날 사단법인 위스타트가 베이커리 브랜드 브레댄코와 함께 저소득층 초등학교 3~6학년생 2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어린이 파티시에 교실’에 참석했다. “케이크 만드는 게 처음이라 걱정된다”던 그는 앞치마를 두른 채 케이크에 생크림을 바르면서 1시간 동안 빵을 만들었다. 이상화는 브레댄코에서 자신의 이름을 따 판매하는 케이크의 수익금 일부도 기부했다.
 
기사 이미지

이상화(가운데)와 홍수현 브레댄코 대표(왼쪽), 신동재 위스타트 사무총장. [구리=김현동 기자]


이상화는 “지난해 5월부터 캐나다에서 혼자 생활하면서 요리하는 게 익숙해졌다. 특히 떡볶이 만드는 걸 좋아한다”며 “어린이들을 돕는 봉사활동을 하면서 무척 행복했다. 또 이런 기회가 주어지면 꼭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화를 만나 올 시즌을 마친 소회와 2년 앞으로 다가온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는 각오를 들어봤다.

 
이제 시즌을 마쳤는데.
“쉬면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올림픽을 준비할 때와는 또 다른 부담이 있어 걱정을 많이 했는데 만족스런 결과를 얻었다. 시즌을 마친 뒤 무릎 재활운동을 하면서 컨디션을 관리하고 있다. 14일부터 본격적으로 새 시즌 준비에 들어간다. 5월 초 캐나다로 건너가 훈련을 계속할 예정이다.”
올림픽에서 두 차례 연속 우승한 뒤엔 운동을 계속하기 쉽지 않았을 텐데.
“올림픽이 끝나면 늘 힘들다. 특히 2014년 소치올림픽에서 2회 연속 금메달을 따낸 뒤 주위에 기대가 더 높아진 게 부담스러웠다. 난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1등을 못하면 많은 사람들이 ‘슬럼프에 빠졌다, 성적 부진 아니냐’고 한다. 알고 보면 모든 대회에서 10위 안에 다 들었다. 난 슬럼프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는데, ‘이상화가 슬럼프에 빠졌다’는 말이 날 힘들게 했다. 나도 사람이다. 항상 1위만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500m는 0.01초를 다투는 기록 경기다.”
 
중국의 장훙이 새로운 라이벌로 떠올랐다.
“장훙은 1000m에 강세를 보이는 선수다. 지난 시즌까지는 장훙과 제대로 붙어본 적이 없었다. 상대 스타일을 잘 모르는데다 올 시즌 초반엔 내 스케이트 실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얼마 전 장훙이 나를 이길 수 있다고 말한 기사를 봤다. ‘더 열심히 해야겠구나’ 하는 승부욕이 생겼다. 경쟁자가 생긴 건 좋다. 그러나 개인적으론 그를 라이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이 선수 말고도 미국 선수들(헤더 리처드슨, 브리트니 보)이 더 잘 탄다.”
무릎 상태는 어떤가.
“병원에서 수시로 점검하고 있다. 앞으로 평창 올림픽까지 2년 동안은 버틸 수 있다. 만약 무릎이 안 좋았다면 진작에 무너졌을 것이다. 잘 견디고 있다.”
2006년 토리노 대회부터 2018년 평창 대회까지 올림픽에 4차례 연속 나갈 예정이다.
“20대 전체를 올림픽과 함께 하는 셈이다. 운동 선수의 길을 택했으니까 이걸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게 20대에 내가 해야 할 일이다. 평창 올림픽이란 말을 듣기만 해도 벌써 가슴이 벅차다.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꿈을 이룰 수만 있다면…. 어휴, 생각만 해도 좋다. 꿈을 이루면 펑펑 울 것 같다. 그래도 올림픽 2연패를 이미 해낸 만큼 이젠 좀 내려놓고, 웃으면서 즐기는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싶다. 지난 올림픽에선 그런 마음을 갖지 못했다. 평창이 내게 놀이터 같았으면 좋겠다.”
앞으로 이루고 싶은 세 가지 목표가 있다면.
 
“첫 번째는 평창 올림픽에서 만족할 만한 경기를 펼치는 것이다. 금메달을 못 따도 좋다. 두 번째는 은퇴한 뒤에도 사람들에게 꿈과 용기를 줄 수 있는 사람이 되는 것이다. 그리고 세 번째는 현모양처가 되는 거다.”

구리=김효경·김지한 기자 kaypubb@joongang.co.kr
사진=김현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