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핵탄두 경량화' 김정은 발표 장소는 남포 탄도미사일 공장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 9일 ‘핵탄두 경량화’를 발표했던 장소가 미사일 생산 시설인 남포 태성기계공장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프리 루이스 미국 비확산센터(CNS) 동아시아 국장은 11일(현지시간)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 기고문에서 “(노동신문에 나온) 김정은 시찰 모습이 담긴 사진의 천장 조명으로 볼 때 태성기계공장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남포시 잠진리에 있는 이 공장은 북한의 대표적인 탄도미사일 생산시설로, 사진에는 KN-08 등 각종 미사일이 등장했다. 루이스 국장은 이들 사진 분석을 통해 “북한은 아직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대기권 재진입 시험을 하지 않았지만 이번엔 재진입체 디자인이 처음으로 공개됐다”며 “이는 미국과 소련의 초기 재진입체 모양과 유사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재진입체는 (모양상) 그럴듯하다”고 평가했다. 루이스 국장은 이와 관련 “변형된 KN-08의 1단계 추진체가 두 개의 엔진으로 구성됐다는 사실이 (사진을 통해) 처음으로 확인됐다”고도 알렸다.

루이스 국장은 또 “북한이 핵 탄두를 미사일에 탑재할 수 있을 정도로 소형화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공개한 사진에는 김정은 제1위원장이 KN-08의 탄두에 들어가는 핵 탄두 기폭장치로 보이는 동그란 구형 물체를 살펴보는 장면이 있다.

루이스 국장은 “북한이 직경 60㎝, 무게 200∼300㎏ 정도로 소형화된 기폭 장치를 개발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북한이 다양한 미사일이 등장하는 사진을 이례적으로 공개한 데 대해 루이스 국장은 여러 종류의 미사일에 핵 탄두를 탑재하겠다는 계획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