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커제 "나도 알파고가 두렵다. 거의 완벽했다"

기사 이미지

바둑기사 커제 9단.


중국의 바둑 최고수로 공인 받은 커제(柯潔·18) 9단은 "나도 알파고가 좀 두렵다"며 "같은 조건에서라면 나도 알파고에 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인민일보의 인터넷판인 인민망(人民網)에 따르면 커 9단은 12일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제 3국이 끝난 뒤 알파고의 바둑에 대해 "거의 완벽했고 거의 실수한 곳이 없었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그는 "비록 후반부에서 일부 문제가 있었던 것 같지만 중요하지 않다"며 "전반부도 완벽했고 안정적으로 승리한 바둑"이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 9일 이세돌-알파고의 첫 대국 뒤 웨이보(微博· 중국판 트위터)에 "알파고가 이세돌은 이겼지만 나를 이길 수는 없다"는 글을 올렸던 것과는 다른 반응이다. 인민망은 "커 9단이 세 번의 대국을 지켜본 뒤 약간 동요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커 9단은 “알파고와 대결하면 아주 세밀한 작전계획을 세우고 약점을 연구하는 한편 자신의 기존 바둑에도 일부 변화를 줄 것”이라며 "나는 여전히 이길 수 있다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알파고는 끊임없이 학습하기 때문에 모든 인류가 패배하는 것은 머지않은 일이 될 것”이라고 그는 예견했다.

하지만 중국 내 바둑고수들은 커 9단 역시 알파고를 이기기 힘들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구리(古力) 9단은 이날 관전평에서 "팀을 구성해 상대하면 모르지만 혼자로는 적수가 될 수 없다"며 "최소 5명의 9단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커제 9단에 대해서도 "역시 이기기 어렵다"고 그는 전망했다.

중국에선 커 9단이야말로 세계 최강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중국 바둑계에서는 커 9단과 알파고의 대결을 기대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지만 성사 여부가 불투명하다. 알파고의 바둑 대결을 주관하는 구글이 중국의 검열제도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에 따라 2012년 중국에서 철수한 뒤 중국 정부와 불편한 관계에 있기 때문이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