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투기목적 산림훼손 특별단속

제주 경찰이 부동산 투기를 노린 산림 훼손에 대한 단속에 나선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13일 “제2공항 건설 등에 따른 제주 지역 부동산 열기에 편승해 허가 없이 나무를 베거나 형질을 변경하는 등 산림을 훼손하는 행위가 급증하고 있어 집중단속을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자치경찰은 특별수사반 3개조(9명)를 편성해 산림훼손에 대한 단속에 나선다.

제주도 자치경찰이 적발한 최근 3년간 불법 산림훼손 행위는 222건이다. 2013년 23건, 2014년 94건, 2015년 105건으로 매년 급증하는 추세다.

유형별로는 불법 형질변경 143건(64.4%), 무단벌채 69건(31.1%), 소나무 무단이동 10건(4.5%) 등이다. 이중 불법 형질변경은 3년간 48만2037㎡에 걸쳐 이뤄졌다. 같은 기간 6269그루의 나무가 무단벌채됐으며, 78그루의 소나무가 무단이동됐다.

강석찬 제주도 자치경찰단장은 "이른바 '쪼개팔기' 등을 위한 대규모 산림훼손 행위에 대해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