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홍만 아오르꺼러 신경전 '살벌'…"키만 크고 마른 최홍만" 디스

기사 이미지

최홍만 아오르꺼러 [사진 ROAD FC 제공]


최홍만 아오르꺼러 신경전이 화제다. 최홍만이 이번에는 아오르꺼러의 사진을 찢었다. 앞서 최홍만은 계체량 당시 탁자를 엎어버렸다.

최홍만은 12일 로드FC 029 메인 이벤트가 열리기 직전 경기장에 입장했다. 케이지 바로 밑에서 경기를 관전하던 최홍만은 장내 카메라가 자신을 비추자 미리 준비했던 아오르꺼러의 사진을 찢었다. 아오르꺼러의 얼굴이 담긴 팜플렛을 완전히 찢어 버렸다.

전날 최홍만 아오르꺼러는 계체량에 참여해 험악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아오르꺼러가 포토타임 중 최홍만을 향해 손짓을 하며 약올리자, 최홍만은 테이블을 엎어버리며 응수했다. 

아오르꺼러는 지난해 11월 로드 FC 027에서 김재훈과의 대결전 계체량 현장에서도 손가락 욕설을 한 바 있다. 

최홍만은 “아오르꺼러는 버릇이 없다. 혼내줘야겠다”고 말했다. 이에 아오르꺼러도 “키만 크고 마른 최홍만을 때려주겠다”라며 최홍만을 맞받아쳤다.

한편 최홍만 아오르꺼러는 ROAD FC 다음달 16일 중국 북경공인체육관에서 XIAOMI ROAD FC 030 IN CHINA를 개최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