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신수 시범경기 첫 장타, 좌측 담장 때리는 2루타…시범경기 첫 타점

기사 이미지

추신수 시범경기 첫 장타,


추신수 시범경기 첫 장타와 타점을 기록했다.

추신수 시범경기 첫 장타는 애슬레틱스 전에서 나왔다. 추신수(34·텍사스)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시범경기에 1번타자 우익수로 선발출장했다.  2루타 포함 2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 1볼넷을 기록했다. 2루타로 첫 장타와 함께 2출루 활약을 했다. 시범경기 타율 0.267(15타수 4안타), 1타점 2득점이다.

1회말 첫 타석부처 추신수의 방망이가 불을 뿜었다. 0-2로 뒤진 1회 말 첫 타석에서 추신수는 오클랜드 선발 켄달 그레이브맨의 2구째 바깥쪽 91마일 싱커를 밀어쳐 좌측 담장을 직접 때리는 2루타를 쳤다. 시범경기 첫 장타다. 2회 말 2사 1루에서는 볼넷을 골라내 걸어나갔다. 주자 1,2루 기회에서 후속 타자 이안 데스몬드가 중전 적시타를 터뜨려 텍사스가 3-2로 역전에 성공했다.

추신수는 4회말 무사 만루에서는 좌완 다니엘 쿨롬을 상대로 2루 땅볼을 쳤다. 잘 맞은 타구를 오클랜드 2루수 크리스 코글란이 몸을 날려 잡은 뒤 1루 선행 주자를 포스 아웃시켰다. 그 사이 3루 주자 드류 로빈슨이 홈으로 들어와 추신수는 시범경기 첫 타점을 올렸다. 이어 상대 좌익수 제이크 스몰린스키의 실책을 틈타 득점까지 기록했다. 

추신수 시범경기 첫 장타 7게임에서 15타수 4안타 1타점 2득점 2볼넷 1삼진을 기록했다. 타율도 2할3푼1리에서 2할6푼7리로 끌어올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