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봄철 운동 전 먼저 해야 할 4가지, 스트레칭 필수…인대 유연성 떨어져

기사 이미지

봄철 운동 전 먼저 해야 할 4가지,


봄철 운동 전 먼저 해야 할 4가지가 공개됐다. 봄철 운동 전 먼저 해야 할 4가지를 통해 운동의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

봄철 운동 전 먼저 해야 할 4가지운동 전 스트레칭은 필수다. 운동 중 입는 부상의 대부분은 근육과 인대의 유연성이 떨어지기 때문. 스트레칭으로 잘 쓰지 않던 근육에 충분한 자극을 줘야 몸이 풀린다.

봄철 운동 전 먼저 해야 할 4가지운동중 스트레칭은 운동 중 입는 부상의 대부분은 근육과 인대의 유연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스트레칭에 들이는 시간과 노력은 사고 위험과 반비례한다. 스트레칭으로 잘 쓰지 않던 근육에 충분한 자극을 줘야 한다. 

또한 생체시계를 계절에 맞게 조절해야 한다. 밤이 짧아지는 봄에는 기상시간을 겨울철보다 30분~1시간 정도만 앞당겨도 수면 사이클이 봄철 생체리듬에 맞춰진다. 산책이나 야외활동을 증가시켜 되도록 햇볕 쬐는 시간을 늘리면 체온이 환경에 적응하면서 생체시계가 정상 가동된다. 

봄철 운동 전 먼저 해야 할 4가지운동중 안 쓰던 근육을 키워라는 것은 필수다. 골프, 테니스, 배드민턴처럼 한쪽 근육을 주로 쓰는 운동을 했던 사람들은 반대편 근력을 키운 후 운동을 시작하는 것이 좋다. 각 골격근의 근력 및 유연성 차이가 클 경우 부상으로 이어 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비타민 섭취를 늘려야 한다. 봄철에는 신진대사가 활성화되면서 비타민 소모량이 2~3배 증가하는데 이로 인해 피로가 금방 누적되는 것은 물론 체내 각 세포도 산화되기 쉽다. 특히 운동신경세포 활동이 저하되면서 근위축이 발생하고 그만큼 몸도 둔해지고 반사 능력이 떨어질 수 있다. 

봄철 운동 전 먼저 해야 할 4가지의 목적은 다음에 하려는 주 운동의 효과를 충분히 올릴 수 있다. 전신적 운동으로 호흡 순환 기능을 높이고 주 운동에 대비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