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것이 알고 싶다' 한인 남매 “더럽다는 듯 취급…양말만 섞여도 맞았다”주장

기사 이미지

`그것이 알고 싶다` 한인 남매


'그것이 알고 싶다' 한인 남매 사건이 화제다. '그것이 알고 싶다' 한인 남매는 미국 뉴욕의 퀸즈 지역에서 일어난 한인 남매의 학대 사건이다. '그것이 알고 싶다' 한인 남매 학대사건에 대한 6년간의 진실을 추적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시사 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는 '붉은 지붕 집의 비밀-뉴욕 한인 남매 노예스캔들' 편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인 남매 하늘(가명)이와 바다(가명)가 원장으로부터 6년간 학대를 받았다는 제보를 시작으로 진실을 추적해나갔다. 

'그것이 알고 싶다' 한인 남매는 누나 하늘이는 원장에 대해 묻는 제작진에게 “저희를 더럽다는 듯이 취급을 했다. 소파에도 못 앉게 하고, 저희 양말과 그쪽 양말이 섞이기라도 하면 정말 많이 맞았다”라고 주장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한인 남매 동생 바다는 “신발로 찍힌 것은 아직 흉터가 남아있다”며 머리카락 사이의 흉터를 보여줬다. 이어 그는 “발가락을 맞는 체벌이 제일 힘들었다. 너무 힘들어서 죽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것이 알고 싶다' 한인 남매에 대해 주변에 살고 있던 한인들의 주장은 달랐다. 뉴욕한인학부모협회장은 원장에 대해 “자기는 친아들처럼 고생해서 키웠는데 이런 일을 당하고 있다"라며 "문제가 있었던 것은 원장이 아닌 남매였다”고 말했다.

이후 '그것이 알고 싶다' 한인 남매 제작진은 원장의 집에서 4년간 살았다는 한 남학생을 만났다. 그는 “저는 솔직히 너무 힘들어서 죽고 싶다는 생각도 많이 해봤다”며 “원장이 청소를 계속 시켰다. 제가 봤을 때 남매는 사람 취급을 못 받았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한인 남매 MC 김상중은 “외교부에서 하늘이와 바다가 여권을 발급받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겠다고 했다”라며 “두 아이들이 빨리 한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