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한도전 유재석, 봄과의 전쟁 선포…'다나까' 태양의 후예 송중기 빙의

기사 이미지

무한도전 유재석


무한도전 유재석이 '다나까' 말투를 선보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유재석은 정준하, 하하, 광희와 길거리에 나섰다.

무한도전 유재석은 갑작스럽게 다나까 말투를 쓰며 “요즘 중기가 난리다”며 ‘태양의 후예’ 유시진 캐릭터를 언급했다. 유재석은 “~지 말입니다”에 한껏 중독돼 내내 다나까 말투를 사용했다.

특히 정준하가 바람을 피해 숨어있자 “누굽니까. 바람 피하러 들어간 사람 누굽니까. 감기 걸렸습니까”라고 지적했다. 정준하는 “의사 선생님이 찬바람 쐬지 말라고 했습니다”고 답했다. 무한도전 유재석은 “시청률을 위해 찬바람이 있어야 하는거 아닙니까”고 다그쳐 폭소케 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 유재석은 시청률 특공대가 봄철만 되면 떨어지는 시청률을 잡기 위해 제2차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무한도전 유재석과 멤버들로 이루어진 시청률 특공대는 시청률 사수를 위해 '봄'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