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지만 시범경기 두 번째 멀티히트…타율 0.280


LA 에인절스의 최지만(25)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두 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기록하며 활약했다.

최지만은 13일 미국 애리조나주 템피의 디아블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시범경기에 7번타자·1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최지만이 시범경기에서 멀티히트를 때린 건 지난 4일에 이어 두 번째다. 지금까지 10경기에 나와 타율 0.280(25타수 7안타) 1홈런 6타점 4득점을 기록 중이다.

최지만은 2-3으로 뒤진 2회 말 무사 2루에서 샌프란시스코의 선발 투수 제이크 피비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때렸다. 3-3으로 맞선 4회 말에는 3루수 앞으로 타구를 굴렸고, 상대 3루수의 송구 실책을 틈타 2루까지 내달렸다. 그러나 2루에서 태그아웃됐다. 6회 말에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7회 말 1사 1·2루에서 코리 기어린을 공략해 중전 1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최지만은 9회 초 수비 때 브라이언 에르난데스로 교체됐다.

샌프란시스코의 이학주(26)는 7회 말 대수비로 교체 출전, 8회 초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이학주의 시범경기 타율은 0.300(10타수 3안타)이다. 경기는 에인절스가 9-5로 승리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