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철수 대표, 안산 청년창업가들에게 '경영노하우' 전수



【안산=뉴시스】이종일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12일 경기 안산 청년창업가들에게 벤처기업 '경영 노하우'를 전수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안산시 월피동 광덕시장 청년큐브 예대캠프 사무실에서 한양대학교 에리카캠퍼스, 서울예술대학교 청년창업팀 학생 20여명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안 대표는 벤처기업(안랩) 경영경험을 토대로 "창업에 성공하려면 좋은 사람과 함께 일하고,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 필요로 하는 일을 해야 한다"며 "사업에 한꺼번에 올인하기보다 점진적으로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2명 이상의 공동창업자가 서로 전공분야나 성격이 다르면 큰 도움이 된다"며 "행동파와 신중파가 있으면 가장 좋은 조합이다. 자동차가 최고 속도를 낼 수 있는 것은 브레이크가 있기 때문인데, 신중파가 있으면 행동파가 속도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서로 가치관이 다르면 망가진다"며 "왜 사업을 하는지, 경영자와 직원 중에 누가 더 중요한지, 기업의 목표 등을 함께 공유할 수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안 대표는 "자기가 하고 싶은데 아무도 필요로 하지 않으면 비즈니스로 살아남을 수 없다"며 "다른 사람이 원하는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투자금 유치 방법에 대해서는 "투자자에게 투자받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 거절당하고 보완하는 과정을 반복하면 사업계획서가 더 완벽해질 수 있다"며 "절대 빚을 내지 말고 투자자를 설득해 사업해야 성공할 확률도 높다"고 말했다.

또 창업 중 뇌물요구 대처법에 대해서는 "사람들마다 지켜야 할 선이 있다"며 "이 선을 넘을 바에야 사업을 안 한다는 각오를 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한편 월피동 광덕시장, 사동 한양캠프에는 안산시와 (재)경기테크노파크가 시행하는 청년큐브 인큐베이팅사업에 참여한 청년창업가 30개팀이 입주해있다.

안 대표는 20여분 동안 간담회를 가진 뒤 국민의당 김영환 안산상록을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여, 김 예비후보를 지지했다.

lji2235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