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인민군 총참모부 "남조선 해방작전으로 대응할 것"


 북한은 12일 “적들의 ‘평양진격’을 노린 반(反)공화국 상륙훈련에 서울을 비롯한 남조선 전지역 해방작전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이날 오전 성명을 통해 한미 연합훈련 기간 중에 실시되는 ‘쌍룡훈련’에 대해 “기습상륙을 동반한 ‘평양진격작전’을 통해 우리의 최고 수뇌부와 주요 핵심시설들을 타격해 체제를 전복하려는 것”이라며 “적들의 ‘족집게식 타격’전술에는 우리 식의 전격적인 초정밀기습 타격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합동참모본부에 해당하는 북한군 총참모부가 성명을 발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북측은 또 “최고사령부의 위임에 따라 ‘지금 이 시각부터’ 전선 동부, 중부, 서부에 위치한 1차 연합타격부대들이 ‘쌍룡훈련’에 투입된 적집단들에 대한 선제 보복타격작전 수행으로 이행할 것”이라고도 했다. 한미 해병대는 지난 7일부터 한국 해군과 해병대, 미군 제3 해병원정여단, 제7 강습상륙전단, 76기동부대, 스텔스 상륙함 뉴올리언스호 등 역대 최대 규모의 병력이 참여한 가운데 ‘쌍용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그러면서 “우리의 자주권이 행사되는 신성한 영토, 영공, 영해에 대한 침략기도가 판단되는 즉시 작전에 투입된 병력과 수단들이 기동하기 전에 군사적으로 단호히 제압소탕해 버리는 것은 우리 군대의 주체적인 대응작전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또 “평양진격 작전에 투입된 자들도, 이를 고안해 낸 음모의 소굴들도 가차없이 불마당질 해버리려는 우리 군대의 보복의지는 드팀없다”고 주장했다.

 총참모부는 이어 “우리에게 침략과 전쟁의 마수를 뻗치려고 작정한다면 제손으로 제 무덤을 파는 가장 어리석고 가장 고통스러운 자멸의 운명에 처하게 될 것”이라며 “침략자들을 사정권 안에 잡아넣은 우리 군대는 징벌의 발사단추를 누를 시각만 기다리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침략자들을 향한 보복의 뇌성이 터지면 그것은 조국통일의 축포성으로 이어질 것이며, 우리 혁명무력은 최고사령부가 침략의 무리들을 향해 선제타격명령만 내릴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