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욕증시 유럽 통화완화 힘입어 상승…다우지수 1.28% 올라


미국 뉴욕 증시가 11일(현지시간) 유가 상승과 유럽중앙은행(ECB)의 강력한 통화완화 정책에 힙입어 상승 마감했다.

이날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18.18포인트(1.28%) 오른 1만7213.31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느 전날 대비 32.62포인트(1.64%) 상승한 2022.1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6.31포인트(1.85%) 높은 4748.47에 장을 마감했다.

뉴욕증시가 국제유가와 함께 4주 연속 상승한 건 올해 들어 처음이다. 투자자들은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가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이 없다고 언급한 것보다 ECB의 강력한 통화 완화 정책을 더 주목한 것이 지수 상승의 원동력으로 작용했다. 전날 ECB는 기준금리와 예금금리 인하를 비롯해 자산 매입규모와 종류를 확대하는 통화 완화책을 발표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유가가 바닥을 지나고 있다고 분석하면서 유가도 1%가 넘게 올랐다. IEA는 이날 발표한 월간 보고서에서 공급 과잉 현상이 전 세계적으로 완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되는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가격은 전날보다 1.7% 상승한 배럴당 38.50달러를 기록했다.

유럽 증시도 같은 이유로 상승세로 마감했다. 런던 증시 FTSE 100 지수는 이날 전장 대비 1.71% 상승한 6139.79로 장을 마쳤다.

이제 세계 증시는 다음 주로 예정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의 통화정책 회의에 주목하고 있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