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병호, 마이애미전에서 시범경기 3호 홈런

기사 이미지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세 번째 홈런을 터트렸다.

박병호는 12일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마이어스 센츄리링크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서 6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솔로 홈런 포함 3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지난 7일 탬파베이전 만루홈런에 이어 9일 토론토와의 경기에서 솔로포로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한 박병호는 10일 필라델피아전 멀티히트와 함께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이다. 이 기간 5개의 안타 중 3개가 홈런이다.

타율은 종전 0.313에서 0.317(19타수 6안타)로 소폭 올랐고, 3홈런 7타점 5득점을 기록하게 됐다. 홈런과 타점에서 팀내 선두다. 특히 홈런은 전체 2위에 해당한다.

박병호는 두 번째 타석이었던 4회 말 선두타자로 나와 우완 투수 안드레 리엔조를 상대로 3볼 1스트라이크에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앞선 2회에는 선발 투수 제라드 코자트를 상대로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5회에는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박병호는 6회초 수비에서 제임스 브레스포드와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미네소타는 마이애미에 6-5로 졌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