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한길 사퇴, 천정배 당무 거부…안철수 1인 지도부 된 국민의당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지도부가 사실상 안철수 대표 1인 체제로 바뀌었다. 김한길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이 11일 “안 대표의 더불어민주당과 수도권 야권연대에 대한 강고한 반대”를 이유로 위원장 직에서 물러났기 때문이다. 천정배 공동대표도 당무 거부에 들어갔다.

그래서 안 대표는 이날 혼자서 최고위원회의·선거대책회의를 모두 주재했다. 국민의당은 정동영(전주병) 전 의원과 주승용(여수을)·김관영(군산) 의원 등 19명을 단수추천 후보로 발표하는 등 내분 속에서도 공천작업을 이어갔다.

그는 선대위원장 사퇴성명을 발표한 뒤 “이 시점에선 국민의당이 냉정히 좌표를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탈당과 더민주 복당 여부를 묻는 질문엔 “왜 오늘 영원히 이별하는 것처럼 얘기하느냐”며 즉답을 피했다. 더민주는 이날 공천 명단을 발표하며 “김 의원과의 통합을 염두에 두고 지역구인 서울 광진갑 공천을 보류했다”고 밝혔다.

더민주 김종인 대표와 김한길 의원 간 ‘메신저’로 꼽히는 무소속 최재천 의원이 이날 국회 앞 한 호텔에서 김 의원, 천정배 공동대표와 비공개로 만나는 모습이 인터넷언론 팩트TV에 포착되기도 했다. 김 의원 측은 “세 사람이 수도권 연대 방안에 대해 얘기했다”고 말했다. 천 대표도 통화에서 “가능한 지역만이라도 부분적인 연대 또는 후보 단일화 방안을 안 대표와 계속 논의해보겠다”고 말했다. 대표직 사퇴나 탈당에 대해선 “아직은 아니다”고 답했다.

그러나 안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 지역 총선출마자 개소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적당히 낡은 정치, 옛날 방식에 타협하고 굴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상경 후 김 의원과 만나 수도권 연대에 대해 한 시간가량 대화했지만 아무런 진전이 없었다고 한다.

정효식 기자, 대전=박가영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