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JTBC] 홍서범 부녀의 밀착 생활기

기사 이미지
JTBC ‘유자식 상팔자’에서 부모와 자녀가 12시간 동안 몸이 묶인 채 함께 생활하는 ‘강제로 부자유친’ 코너가 방송된다.

12일 방송에서는 홍서범과 딸 석주의 밀착 생활기가 공개된다. 함께 캠핑을 떠난 부녀는 모닥불 앞에서 듀엣 송을 부르며 환상의 호흡을 맞춘다. 또 홍서범은 석주가 활동하는 댄스 동아리에 동행해 걸그룹 댄스를 선보인다. 홍서범은 동아리에서 함께 활동하는 딸 친구들에게 자신도 팬클럽이 있다는 사실을 공개한다. 평소 아빠가 가수라는 사실을 전혀 인식하지 못했던 석주는 아빠가 팬클럽까지 있다는 말을 듣고 깜짝 놀란다.

한편 배우 우현의 아들 우준서는 “우리 아빠도 소수이지만 팬클럽이 존재한다”며 “아주 가끔 아빠가 팬들에게 선물을 받아오면 엄마는 ‘너희 아빠 바람났다’며 크게 걱정을 한다”고 말한다. 이어 “나는 그러는 엄마를 보고 정말 걱정도 팔자라는 생각을 한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12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