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한구 "실망 안 시킬 테니까"… 계속되는 '보이지 않는 손' 논란

새누리당은 11일 당내 공천에 개입하는 ‘보이지 않는 손’ 논란이 다시 일었다. 이번 발언지는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의 전화통화 내용이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전화통화를 하며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로 출근했다. 당사 건물 1층에서 기다리고 있던 기자들은 이 위원장의 통화가 끝나기만을 기다리며 그를 에워쌌다.

그러자 이 위원장은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지 않고 걸어서 2층으로 올라가며 통화를 했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저 남구(지역)에 그러면 생각하시는 것은 어떤 기준 말씀하시는 거죠?”라며 “예예. 응응 그래요 응. 예. 알았어. 하여튼 고맙습니다”라고 휴대전화에 대고 말했다. 이어 “그래요. 예. 실망 안 시킬 테니까”라며 통화를 끝냈다.

이어 2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탄 이 위원장은 곧장 6층 공천 회의실로 향했다.

그가 사라지자 기자들은 “진짜 공천에 영향을 미치는 ‘보이지 않는 손’이 있는 것 아니냐”고 웅성거렸다.

옆에 있던 새누리당의 한 당직자도 “카랑카랑한 이 위원장의 공손한 답변태도도 그렇고 내용도 아주 묘하다”고 거들었다. 듣기에 따라선 당내 공천 관련된 내용을, 높은 위치에 있는 사람과 상의하는 대화같다는 얘기다.

앞서 이 위원장은 2차 공천 발표를 하루 앞둔 지난 9일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를 만났다는 의혹이 일면서 당 공천에 청와대가 개입하는 게 아니냐는 이른바 ‘보이지 않는 손’ 논란이 일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