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러 외교장관 "한반도 사드 배치는 과잉반응" 반대 고수

기사 이미지

1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이 회담전 대화를 나누고 있다. [모스크바 AP=뉴시스]


중국과 러시아가 한 목소리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ㆍTHAAD)의 한반도 배치를 반대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은 11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외교장관회담을 가진 후 이 같은 입장을 발표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미국의 한반도 사드 배치는 방어적 목적을 넘어서는 것으로 군비경쟁을 촉발하고 중ㆍ러 안전을 위협해 지역안전을 파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북한으로 인한) 한국의 합리적인 국방 필요성을 인정하지만, 사드는 그 필요성을 넘어서는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라브로프 장관도 “(사드) 시스템 배치는 지금 북한이 벌이는 행동을 감안해도 그 위협을 넘어서는 과잉반응”이라며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는 미사일 방어에 대해 같은 입장”이라며 “유엔 등 국제무대에서 (사드 반대) 주장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북한 핵문제에 대해서는 중ㆍ러 양국장관 모두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라브로프 장관은 “러시아는 회담이 중단되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제적 틀 안에서 대화를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왕이 부장도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이 전면적이고 완전히 이행되어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단호하게 저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왕이 부장은 “북한의 민생 및 인도적 수요에 영향이 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대북제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함께 냈다.

한국과 미국은 지난 4일 사드배치와 관련 공동실무단을 구성하고 공식협의를 시작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