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경선 레이스 시작…여론조사 어떻게 진행되나

4·13 총선이 33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새누리당이 11일 공천을 좌우할 여론조사 경선에 돌입했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오늘부터 경선을 위한 여론조사가 실시된다”며 “이번 주말까지 50여 개 지역에 대한 전화조사가 1차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의 당헌·당규에는 여론조사 대상으로 ‘당원 30%, 일반국민 70%’를 원칙으로 하되 지역구 출마 후보자간 이견이 있을시엔 ‘일반국민 여론조사 100%’를 하기로 돼 있다. 하지만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조사결과 50여 곳 중 1~2곳만 제외하고 나머지 지역구에서는 100% 일반 국민만을 대상으로한 여론조사로 경선이 진행될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경선 여론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조사에 영향을 미치는 후보자의 행위(문자메시지·전화)는 금지된다. 다만 참여 방법에 대한 단순 안내 문자메시지는 허용된다.

조사방법은 여론조사 기관에서 ‘인사말→ 성별→ 연령→ 정당 지지도’까지 물은 뒤 새누리당(무당층 포함) 지지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하는 방식이다. 이어 “새누리당 후보로 누가 나서는 것이 좋다고 보십니까”라는 질문과 함께 순서없이 후보자를 호명하는 방식으로 조사가 진행한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기사 이미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