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한길 "안철수, 수도권연대 반대" 선대위원장 사퇴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김한길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사진 공동취재단]

국민의당 김한길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11일 야권연대에 대한 안철수 공동대표의 반대 입장을 비판하며 선대위원장에서 사퇴했다. 천정배 공동대표도 김 위원장과 함께 같은 취지로 이날부터 직무 거부에 들어가는 등 국민의당 3인 체제가 와해 국면을 맞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야권의 통합과 연대 문제에 대해 저는‘양당 중심 정치를 극복해보려고 하다가 오히려 박근혜-새누리당의 일당 독주를 허용하는 결과가 있어서는 안된다는 것이 고민의 핵심이라고 했다”며 “어제 밤 공동대표 두 분과 회동을 갖고 수도권에서의 야권연대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간곡하게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집권세력의 개헌선 확보 등 압승을 막아내는 동시에 야권과 우리 당의 의석 수를 최대한 늘리기 위함이었으나, 안철수 공동대표의 강고한 반대를 넘지 못해 상임선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난다”고 덧붙였다.

천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8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ㆍ선대위 회의에 불참했다. 천 대표측 관계자는 “안 공동대표의 입장이 바뀌지 않으면 당을 같이 할 수 없다”고 말해 당무 거부에 이어 분당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하지만 안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적당히 낡은 정치, 옛날 방식에 타협할 수 없다. 허허벌판에 칼 바람이 불어도 한 발씩 힘내서 갈 것이다. 총선도 3당 정립체제가 되면 싸우는 국회가 아니라 일하는 국회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