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H 신임사장 자리 놓고 10여 명 경쟁

기사 이미지
10일 오후 6시 마감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공모에 10명 안팎이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영 전 사장이 임기 만료 4개월 앞 둔 지난달 일신상의 이유로 돌연 퇴임하면서 LH는 이달 초부터 새 사장을 뽑기 위해 공모를 진행해 왔다.

이번 공모를 진행한 LH 임원추천위원회는 지원자들에 대한 서류·면접 심사를 거쳐 이달 말 후보 3명을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추천한다. LH 사장의 임기는 3년이며 1년 단위 연임이 가능하다.

작년 공시된 내용에 따르면 LH는 자산규모가 171조원, 직원은 6100여 명인 초거대 공기업이다. LH가 올해 발주할 신규공사도 10조5000억원 규모(644건)에 달한다. 이 때문에 LH 사장 자리가 공석이 되자 관가와 정치권 등에서는 전직 공무원이나 학자, 정치인 등이 도전할 것이라는 관측이 무성했다.

특히 총선을 위한 각 당의 공천심사가 진행되는 중이어서 공천을 받기 어려워진 정치권 인사가 LH 사장으로 올 수도 있다는 예상도 나왔다.

그간 국토부 차관이었던 김경식 씨와 이충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석종현 한국토지공법학회장 등 인사의 이름이 많이 거론됐다. 옛 국토해양부 시절 차관을 지낸 한만희 씨도 물망에 올랐으나 본인이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