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양광 발전한 전기 옆집에 팔아 3만9050원 전기료가 9050원으로

전원생활을 꿈꾸고 있던 홍순주(56)씨는 2013년 경기도 수도권 인근에 땅을 구해 집을 지었다. 그런데 집이 큰 데다 전열기구를 많이 사용하다 보니 전기료가 한 달에 8만~10만원이 나와 부담스러웠다.

수원 솔대마을, 홍천 에너지타운
이웃 간 ‘프로슈머 전력거래’ 실시

전기료를 절감하기 위해 650만원을 들여 가정용 태양광 발전기를 지붕에 설치했다. 이후 한 달 전기료는 3만5000원으로 내려갔다. 전기료는 이달부터 3만원 이하로도 절감이 가능하다. 홍씨가 생산하는 태양광 에너지 중 남는 전기를 이웃에 팔 수 있는 길이 열렸기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은 이같이 개인이 생산한 전기를 이웃과 거래하는 설비를 이달부터 시범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프로슈머(prosumer) 전력 거래’라고 불리는 이 사업은 경기도 수원 솔대마을과 강원도 홍천 친환경에너지타운에 우선 적용됐다. 프로슈머 전력 거래는 전력 소비자(consumer)가 생산자(producer)도 될 수 있는 시장을 뜻한다.

정부가 수원 솔대마을 프로슈머 주민을 대상으로 추정한 전기요금 고지서에 따르면 한 달에 3만9050원의 전기요금을 냈던 주민은 이웃에 전기 3만원어치를 팔아 최종 요금이 9050원으로 나왔다. 이웃 주민은 기본 전기요금 6만9360원에 프로슈머로부터 산 전기료 3만원을 합쳐 최종 요금이 9만9360원으로 나왔다.

두 번째 주민이 똑같은 전기 사용량을 한국전력으로부터 받았을 경우 최종 요금은 11만4580원이 나온다. 전기를 생산한 주민과 구입한 주민 모두가 전기요금을 아낄 수 있었던 것은 누진제를 활용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앞으로 프로슈머 전력 거래 사업 시행 지역을 확대할 방침이다. 우태희 산업부 2차관은 “프로슈머 거래 잠재 시장 규모는 1조5000억원으로 추산된다”며 “향후 제주도 등 거래 효과가 큰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을 넓히겠다”고 말했다.

세종=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