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 판이라도 이길수 있도록…" 두 번째 대국도 패배한 이세돌 9단

기사 이미지

이세돌 9단. [중앙포토]


"한 판이라도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10일 알파고와의 두 번째 대국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세돌 9단은 이렇게 말했다. 이 9단은 전날보다 한결 안정적인 수를 구사했지만 이 날 두 번째 대국에서도 패배했다. 이 9단은 전날보다는 차분한 모습으로 "어제는 알파고가 부족한 점이 있다고 느꼈는데, 오늘은 알파고가 완전하고 완벽한 대국을 펼치지 않았나 싶다"며 완패를 인정했다.

그는 앞으로의 대국에 대해 "오늘 경기를 보니까 중반 이후 넘어가면 쉽지 않더라"며 "그 전에 승부를 보는 게 승리 확률이 올라갈 것 같다"고 말했다. 알파고의 약점을 묻는 질문에는 "알파고 약점을 다 못 찾아서 두 번 다 진 것 같다"고 말했다.

알파고를 개발한 구글 딥마인드의 데미스 하사비스 CEO는 기자간담회에서 "끝내기까지 긴장감이 팽팽한 대국이었다. 이 9단의 뛰어난 기력에 기인했다"며 "알파고도 놀랍고 예측 못한 변칙적인 수를 둬서 흥미진진한 바둑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알파고의 대국 방식에 대해 흥미로운 설명을 덧붙였다. "알파고는 승산에 대한 추정을 본인이 진행한다"며 "우리는 잘 몰랐지만 알파고는 후반부 끝내기로 갈수록 승리를 확신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알파고의 약점을 묻는 질문에는 "내부적으로 평가한다"며 구체적인 답변은 피했다. "알파고의 장점과 단점을 찾아내기 위해 이러한 대전을 치러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날 현장 해설을 담당한 유창혁 9단은 "오늘은 경기를 보면 어제와 다르게 이세돌 9단이 너무 안전하게 행마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알파고에 대해서는 "(어제는)끝내기에 문제점이 있어 보였는데 끝내기를 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