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계모가 길에 버린 초등생 신원영 군 얼굴 공개하고 찾는다

경찰이 경기도 평택에서 계모가 버린 신원영(7)군의 모습이 찍힌 CCTV 영상을 확보했다. 경찰은 신군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고 수색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10일 계모 김모(38ㆍ여)씨가 지난달 20일 오전 11시쯤 신군을 데리고 자택 인근 A초등학교를 지나 해군 2함대 사령부 방향으로 이동하는 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중이라고 밝혔다.

영상에는 김씨가 신군의 손을 잡지 않고 몇 걸음 앞서 걷고 신군이 뒤따르는 모습이 담겨 있다. 신군은 패딩 점퍼를 입고 검은색 바지와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계모 김씨는 해당 영상에 찍힌 사람이 자신과 아들이 맞다고 말했다.

김씨는 앞서 지난달 20일 아이와 함께 나갔다가 혼자 들어왔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이에 따라 신군이 20일 유기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날 수색견 3마리와 기동대 1개 중대 및 수중 수색팀 11명 등 120여명을 동원해 A초등학교 주변 야산과 수로, 해군 2함대 사령부 인근 해안 등을 수색하고 있다. 또 평택해경도 경비함정 10척과 해경 헬기 2대, 순찰정 5척, 해경과 민간해양구조대 300여명을 동원해 해안을 수색했다.

경찰은 “신군에 대한 실종경보는 8일 발령했지만 개인정보 공개범위를 최소화했다가 이날 전국으로 확대했다”며 “아이를 찾는 것이 최우선이라는 판단에서 실종경보에 따른 후속조치로 정보공개 범위를 확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평택=임명수 기자 l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