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에이미 쓰러져 응급실로 후송된 상태 "3월 중국 스케줄에 차질 예상돼"

기사 이미지

사진=JTBC

에이미가 길거리에서 쓰러져 응급실로 후송됐다.
 
에이미는 9일(현지시간) 미국 LA의 한 길거리에서 쓰러져 곧바로 응급실로 후송됐으며 현재 쇼크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에이미 측은 "(폭행 사고 당시) 머리를 많이 맞은것이 쇼크에 빠진 원인이다. 현재 말도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이 때문에 3월 말, 중국에서 예정돼 있던 방송 스케줄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앞선 8일, 에이미가 미국에서 한국인 지인(황씨)의 가정에서 머물던 중, 지인의 부인(허씨)과 몸싸움이 일어나 경찰이 출동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 과정에 대해 에이미가 부상을 당했고, 허씨는 '가볍게 밀친 정도'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허씨는 에이미가 집에 머무르는 동안 자신의 남편에게 명품 가방 구입을 부탁하고 복용중인 약물을 집안에 방치해 허씨의 자녀가 집어 먹는 소동까지 일어나는 등 문제를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에이미는 허씨의 주장을 부인하고 있다. 에이미는 “코뼈가 부러지고 부상을 입었다. 일방적인 구타가 있었다”고 주장했고 명품가방을 부탁하거나 약을 아무렇게나 방치한 것도 아니라고 밝혔다.
 
이번 폭행사건 논란은 양 측의 엇갈리는 주장으로 심화되고 있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