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내일 꽃샘추위 절정…토요일까지 춥다

기사 이미지

세종로4거리 추위스케치. 박종근 기자.

꽃샘추위가 11일 절정을 이루겠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추위가 12일까지 이어지다 13일부터 평년 수준을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11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도로 떨어지겠다. 낮 최고기온도 영상 4도로 평년(9.6도)보다 5도 이상 떨어지겠다. 강원 강릉은 영하 6도에 머물겠다.
  

바람도 강하다. 기상청 관계자는 “11일까지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낮아 춥겠다”고 말했다. 이번 꽃샘추위는 중국 북부의 대륙 고기압 영향으로 발생했다.

12일에도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도로 떨어지겠다. 다음주 후반에는 낮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10도 이상으로 오른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일교차가 큰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