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제재 대상 된 주미얀마 北 대사, 곧 본국 송환

기사 이미지

[사진 마얀마 언론 Mizzima, 글로벌 노 라이트 오브 미얀마]

정부가 대북 독자 제재안을 발표하며 제재 대상에 올린 김석철 주미얀마 북한 대사가 3월 중순 북한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김 대사가 본국으로 돌아가는 배경에 대해서 미얀마 정부가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것은 없다. 다만 우리 정부와 미얀마를 비롯한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이 변화할 수밖에 없는 여건을 만들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기사 이미지

[사진 마얀마 언론 Mizzima, 글로벌 노 라이트 오브 미얀마]

미얀마 정부의 공식 확인은 없었으나 김 대사가 ‘외교상 기피인물(Persona Non Grata)’로 지정됐다는 정보가 외교가에선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기피인물은 특정 외교관이 정상적인 외교활동을 벗어난 행위를 하거나 불법행위 전력 등이 있을 때 주재국 정부가 선언하는 것이다. 기피인물로 지정되면 정해진 시간 내에 주재국을 떠나야 한다. 김 대사가 이미 추방됐다는 소문도 있었으나, 본국 송환은 3월 중순으로 확인된 것이다.

김 대사는 북한 외교관으로선 유일하게 이번 정부의 제재 대상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자금 조달에 관여했다는 이유였다. 그간 북한 외교관들은 비엔나협약상 외교관의 면책특권을 악용해 북한 지도부를 위한 통치자금 조달 업무와 무기 거래에 핵심적 역할을 해왔다. 이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 2270호도 북한 외교관들의 불법 행위가 적발될 경우 추방하라고 명시했다.

미국은 지난해 11월 이미 그를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당시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은 “김 대사는 이미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조선광업개발회사(KOMID)와 연관이 있다. 김 대사가 KOMID 관계자와 미얀마 국방 당국자와 회의를 주선한 사실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KOMID는 북한의 무기 거래를 맡고 있는 회사다.

유지혜·서재준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