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스트 김연아' 유영, 국제대회 컵 오브 티롤 쇼트프로그램 1위

기사 이미지

태릉선수촌에서 `피겨 여왕` 김연아와 함께 포즈를 취한 유영(왼쪽). 어린 나이에도 뛰어난 기량으로 `제2의 김연아`로 불린다. [사진 유영]

'피겨 유망주' 유영(12·문원초)이 자신의 두 번째 국제무대인 컵 오브 티롤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에 올랐다.

유영은 10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티롤주 인스부르크에서 열린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컵 오브 티롤 어드밴스드 노비스(만 13세 이하)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46.72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기술점수(TES) 28.84점, 예술점수(PCS) 17.88점을 받아 두 부문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는 월등한 기량을 선보였다. 마리나 피레다(이탈리아·39.33)가 2위, 알레시아 토르나기(이탈리아)는 39.22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시니어·주니어·어드밴스드 노비스·베이직 노비스 4개 부문으로 나뉘어 열리는 ISU 피겨스케이팅 B급 대회다. 최연소 국가대표로 화제를 모았던 유영은 지난 1월 1월 피겨종합선수권대회 여자싱글 역대 최연소 우승 기록(만 11세 8개월)을 세우며 '포스트 김연아'로 불리고 있다. 지난해 8월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15 아시안 트로피 어드밴스드 노비스 부문에 출전, 첫 국제 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유영은 이번 대회에서 첫 우승을 노린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