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청송소주사건' 1명 사망…경찰 "약물중독사 확인"

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

경북 청송군의 한 마을 경로당에서 60대 주민 2명이 소주를 나눠 마시고 갑자기 쓰러졌다. 이 중 1명은 이튿날 병원 치료 중 사망했다. 경찰은 음독 사건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10일 청송경찰서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9일 오후 9시40분쯤 발생했다. A씨(68) 등 주민 2명이 마을 경로당 김치냉장고에 있던 소주를 꺼내 2잔 정도를 나눠 마시고 가슴이 답답하다며 통증을 호소하고 쓰러졌다. 이들이 쓰러질 당시 경로당엔 모두 11명의 주민이 있었다. 주민들은 자주 이렇게 모여 음식을 나눠 먹는다고 한다.

경찰은 "놀란 주민들이 바늘로 손을 찌르는 민간 요법까지 하면서 119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주민 2명 중 1명(63)은 경북 안동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10일 오전 8시10분쯤 사망했다. 사인은 약물 중독사로 확인됐다. 치료 중인 A씨도 중태다.

경찰은 경북 상주에서 발생한 '농약 사이다 사건'처럼 소주에 메소밀 종류의 농약이 들어 있었던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메소밀 같은 농약을 마시면 입에 거품처럼 생긴 흰색 이물질이 분비된다.

사건 직후 경로당에 도착해 현장을 본 70대는 "소주를 나눠 마신 주민 2명이 쓰러져 있었고 한 명은 눈을 감고, 한 명은 눈을 뜬 상태였다"며 "둘 다 입에 흰색 거품을 물고 있었는데, 옆에서 손가락을 집어넣어 구토를 하도록 유도했지만 실패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쓰러진 2명이 마신 소주는 두 번째 김치냉장고에서 꺼낸 병이다. 첫 번째 소주는 다들 나눠 마셨는데 이상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수사팀을 꾸려 마을 주민 등을 상대로 경로당 출입자에 대해 탐문 수사를 벌이고 있다. 청송 일대 농약 판매점도 탐문 중이다. 경북경찰청은 소주병을 수거해 독극물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마을에서 만난 한 할머니는 "화투놀이나 윷놀이 등을 경로당에 모여 자주 했지만 주민들끼리 서로 사이가 다 좋았다. 농약을 넣을 만큼 원한을 가진 주민은 떠오르지 않는다"고 말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