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상현 막말 파문…비박 “정계은퇴를” 친박 “음모다”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윤상현(사진) 의원의 “김무성 죽여버려” 발언이 일파만파를 일으키고 있다. 김무성 대표는 9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로 사과하겠다며 찾아온 윤 의원과의 면담을 거부했다. 김 대표는 이날 아무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공천위원인 홍문표 사무부총장은 윤 의원을 향해 “정계 은퇴를 하든지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진상 규명이 먼저”라고 주장했다. 친박계 인사들은 녹취록 공개 과정과 관련해 음모론도 제기했다. 4·13 총선은 35일 남았다.
 
▶관련기사 윤상현과 통화한 녹취록 속 “형님”은 누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