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홍용표 “북, 개성공단 인력 인근 협동농장 배치”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지난 8일 비공개로 열린 ‘북핵·평화 태스크포스(TF)’ 자문단 회의에서 “북한 당국이 개성공단 폐쇄 이후 공단에서 일하던 북측 근로자(5만4000여 명)들을 인근 지역 공장이나 협동농장 등에 재배치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TF 자문단 회의에 참석한 한 인사에 따르면 홍 장관은 “북한 당국이 지금 개성공단 근로자들을 재배치하느라 분주하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황해북도 사리원 등 먼 지역에서 온 근로자들은 출신지로 돌려보내고 있다고 한다.

특히 홍 장관은 “아직까지 공단을 군사 기지화하려는 움직임은 없다”며 “현재로선 이상 징후가 없는 소강상태”라고도 말했다.

홍 장관은 또 “북한이 앞으로 개성공단을 어떻게 운용할지에 대해선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않은 채 상황을 관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들은 홍 장관의 발언에 대해 군 당국의 첩보와 판문점에서의 육안 관찰 등을 종합해 판단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TF 회의 참석자는 “북한 당국은 제재 국면이 바뀌면 혹시나 개성공단이 재가동될 수 있고, 중국 투자를 받아서라도 공단을 활용하는 방안이 있는 만큼 일단은 놔두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물론 남북간 긴장이 더욱 고조될 경우 북한이 개성공단에 군 부대를 배치해 군사적 쟁점화하는 카드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홍 장관은 “영·유아 를 위한 인도적 지원은 중단하지 않는다는 게 원칙”이라며 “다만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보류되고 있는 인도적 지원을 언제 재개할지 여부는 상황을 봐가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의 참석자는 “지금은 대북 제재·압박해야 할 시점이고 당분간은 인도적 지원이 어렵다는 뉘앙스로 들렸다”며 “1월 6일 4차 핵실험 이후 현재까지 인도적 지원을 신청해온 곳은 없었다는 설명도 있었다”고 전했다.

북핵·평화 TF는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 문제를 다루기 위해 지난달 2일 출범했다.

한편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핵무기 연구 부문의 과학자들을 만나 “핵탄을 경량화해 탄도 로켓에 맞게 표준화·규격화를 실현했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김 제1위원장이 핵무기를 탄도미사일에 탑재할 정도로 소형화하는 데 성공했다고 직접 발언한 것은 처음이다.

북한 노동신문은 김 제1위원장이 ‘원형 핵탄두 모형’ 앞에서 찍은 사진도 공개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북한이 소형화된 핵탄두 능력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김형구·전수진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