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가 타보았습니다] 오프로드에서 빛난 콰트로(4륜구동)의 힘 ‘아우디 뉴 Q7’

“어, 어” 운전석에 앉은 동료 기자의 입에서 연신 불안한 탄성이 터져 나옵니다. 앞서 본지 기자가 똑같은 반응을 나타냈을 때 웃던 모습은 찾아볼 수 없고, 얼굴엔 긴장한 기색이 역력합니다. 27도의 가파른 오르막길을 오르니 전면엔 온통 푸른 하늘입니다. 본인의 차량이 21도 옆으로 기울어진 길에 섰다고 가정해 보십시오. 심쿵(심장이 쿵)하지요? 움푹 파인 웅덩이에 바퀴 하나가 빠졌지만 4륜구동의 힘으로 이를 거뜬히 통과합니다.

8일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 일대에서 펼쳐진 ‘아우디 뉴 Q7’ 시승회 현장입니다. 힐 코스, 원사이드 슬로프 코스, 블록 코스, 범피 코스로 이뤄진 오프로드 시승에서는 아우디가 자랑하는 4륜구동 시스템 콰트로(quattro)의 진가가 확실히 느껴졌습니다.

10년 만에 풀체인지(완전변경) 되어 지난 3일 국내에 출시된 ‘뉴 아우디 Q7’은 체중은 줄고 연비는 향상됐습니다. 복합 소재와 새로운 섀시 등을 사용해 차량 무게를 325㎏ 줄였고 덕분에 연비는 평균 26% 개선된 것이 특징이죠. 새롭게 적용된 입체적인 3D 싱글프레임, 보닛에서 시작해 테일 램프까지 이어지는 예리한 ‘토네이도 라인’이 조화를 이루면서 세련미와 강렬한 남성미를 자아낸다는 평가입니다. <본지 3월4일자 J가 가봤습니다-10년 만의 변신, 체중 줄이고 연비 높아진 ‘뉴 아우디 Q7’ 기사 참고>

각설하고 현장으로 들어가 봅니다.
기사 이미지
뉴 아우디 Q7은 최대 28도의 오르막 코스를 가뿐히 넘을 수 있다고 합니다. 이날 기자는 27도의 오르막길을 넘었습니다. 오르막 중간서 브레이크를 잠시 놓아 보았습니다. 밀리기는커녕 미동조차 없네요. ‘오토 홀드’라는 파킹 어시스턴트 기능 덕분입니다. 아우디 측은 “2~3초 견디는 타사 모델과 달리 무제한으로 버틸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
기사 이미지
내리막길입니다. 사진은 저래 봬도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 아찔한 수준입니다. 22도 경사길이니까요. 헌데 옆자리에 앉은 주최측 요원이 브레이크를 밟지 말라 합니다. ‘힐 디센트 버튼’을 조용히 누르면서요. 차는 그대로 멈춰 섰습니다. 이어 액셀러레이터 페달을 가볍게 터치하자 브레이크 페달를 밟지 않았음에도 느린 속도로 경사를 내려갑니다. 신기한 것은 경사각이 급할수록 속도가 줄어든다는 것입니다.
기사 이미지
SUV 차량을 타면 좌우로 가파른 경사에선 늘 불안한 마음입니다. 차고가 높아 혹 전복되지는 않을까 하는 마음이죠. 앞서 주행하는 차의 뒷모습입니다. 아찔하지요? 뉴 아우디 Q7은 좌우 30도 경사각까지 버텨낸다고 합니다.
기사 이미지
이날 경사면 코스는 안전을 고려해 22도 경사각으로 설정해 놓았습니다. 기자는 21도로 주행했습니다. 운전자의 몸은 살짝 쏠렸지만 차체는 흐트러짐 없이 평형을 유지했습니다.
기사 이미지
아우디가 자랑하는 콰트로 시스템은 도로 상황에 따라 네 바퀴 모두에 동력 배분을 달리한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접지력과 구동력을 극대화시키기 위함이죠. 여기저기 웅덩이를 설정해 놓은 저 길을 달렸습니다.
기사 이미지
운전석 앞바퀴가 웅덩이에 빠지면 조수석 뒷바퀴가 공중에 뜹니다. 보이시죠? 하지만 뉴 아우디 Q7은 무리 없이 차를 움직여 웅덩이를 통과합니다. 한 바퀴가 구덩이에 빠져 동력을 전달받지 못해도 나머지 세 바퀴로 동력이 재배분되어 험지를 무리 없이 빠져나오는 콰트로 시스템 덕분입니다.
기사 이미지
기자가 오프로드를 주행한 후 나온 경사도 수치입니다. 오프로드 시에는 최대 60㎜까지 서스펜션(노면의 충격이 차체나 탑승자에게 전달되지 않게 충격을 흡수하는 장치)을 높일 수 있습니다.

새롭게 탑재된 ‘4륜 조향 시스템’도 뉴 아우디 Q7의 장점입니다. 5m가 넘는 차체에도 불구하고 저속 주행 때 뒷바퀴가 앞바퀴와 반대방향으로 최대 5도까지 회전하며 동급에서 최소인 11.4m의 회전반경을 선보입니다. 좁은 도로에서 회전할 때나 주차할 때 비교적 큰 차체를 쉽게 움직일 수 있는 것이죠.
기사 이미지
온로드에서도 주행성능은 만족스럽습니다. 네스트 호텔에서 인천대교 기념관을 지나, 송도 유니버스 골프클럽을 거쳐 돌아오는 왕복 80㎞구간 시승에서 Q7은 조용하고 흔들림이 없더군요. 고속 주행 때엔 자동으로 서스펜션이 30㎜ 내려가 최적의 승차감을 보장합니다.

조득진 기자 chodj2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