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세돌 VS 알파고] 4시 10분까지 대국 상황

기사 이미지
대국은 초반에는 알파고의 행마가 기대 이상으로 현란해 이세돌이 당황하는 모양새.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차츰 흑에 편해진 상황.

알파고는 이세돌을 흔드는 예측불허의 수를 구사. 그래서 흑이 알파고이고, 백이 이세돌 같다는 느낌이 들 정도.

전체적인 형세는 이세돌이 좌하 중앙에 거대한 흑진을 구축하면서 이세돌의 흐름으로 가는 분위기.

특히 알파고는 대국 중반 우변에 침투한 돌을 타개하는 과정에서 날일자로 뛰는 예상 외의 수를 둬 KBS 바둑해설을 하는 유창혁 9단 등을 의아하게 함.

알파고의 날일자 수는 실수, 악수인 것 같다는 평. 유창혁은 그런 부분을 알파고가 극복해야 한다는 평 하기도.

시간 소비도 3시 35분 현재 이세돌이 43분 남겨둔 데 비해 알파고는 46분 남겨 둬 이세돌이 근소하게 '장고'하며 두는 상황.

알파고의 우변 실수는 사소한 끝내기 실수로도 이어져 4시 가까워서는 이세돌이 확실하게 우세한 분위기라는 평.

중앙일보 대국 라이브 브로깅에 관전평한 소설가 성석제씨도 "무리 없이 흘러온 것 같다. 상대가 기계인 만큼 방심할 수 없지만 이세돌의 분위기가 나쁘지 않은 것 같다. 알파고가 여러가지로 수를 내려고 하지만 이세돌이 노련한 양치기처럼 판세를 굳혀가는 것 같다"고 평. 이세돌 자신은 이익을 보면서 지지 않을 정도로 약간씩 양보하고, 그러면서 승세를 굳혀간다는 것. 성씨 역시 우변에서 나온 알파고의 날일자 침투에 대해 "뭔가 수를 봤으니까 들어갔을 텐데, 뭔가 착오 있었던 것 같다. 이세돌이 거기에 대응을 정확하게 잘 해서 알파고가 이익을 못 봤다. 형세가 굳어진 것 같다"고 평.

4시에 이르러서는 남은 시간도 이세돌이 37분인데 비해 알파고가 28분을 남겨 둬 20-30분 사이에 알파고가 시간을 상대적으로 많이 쏟아 부으며 대국에 임했으나 실제 판세는 반대로 흐르는 분위기.

신준봉 기자 infor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