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 사오정] 홍창선 공관위원장의 '엉뚱 발언'

기사 이미지

홍창선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이 국회 정론관에서 사진기자들의 카메라 플래시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4.13 총선 경선지역 발표를 위해 9일 오전 국회 정론관을 찾은 홍창선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이 발표를 뒤로한 채 기자들의 취재 열기를 비판하는 '엉뚱발언'을 했다. 홍 위원장이 회견장에 들어설 때 사진기자 수십 명의 카메라 플래시가 동시에 터지자 "눈이 부셔서 불을 끄면 하겠다. 제 카메라는 플래시가 이 정도로 없어도 잘 나오는데"고 말해 한 순간 사진기자들을 당황하게 했다.
기사 이미지

홍 위원장은 개인용 휴대전화를 보여주며 전화가 너무 많이 와 기계가 고장날 지경이라며 말했다.

이어 발언대에 선 홍 위원장은 자신의 말에 귀를 쫑긋 세우고 기다리는 기자들을 향해 경선지역 발표 대신 자신이 개인용과 업무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두 대의 휴대 전화기를 차례로 보여주며 '엉뚱 발언'을 이어갔다. 홍 위원장은 "개인용 휴대전화로 전화가 너무 많이 와 기계가 고장날 지경"이라며 "밤늦게, 아침 일찍 전화해봐야 발표해 주지 않는다"고 말해 기자들을 의아하게 만들었다.
기사 이미지

홍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업무용 휴대전화 번호를 불러주며 앞으로는 이 번호로만 연락하라고 말했다.

그는 또 "어제 밤에 보니 늦게까지 퇴근하시라고 해도 안가더라. '왜 그러느냐'고 했더니 '데스크에서 제가 갈 때까지는 지키라고 했다'하더라"며 "국회 뿐 아니라 언론의 취재 관행도 바뀌어야 한다"고 자신의 주장을 계속했다. 홍 위원장은 급기야 자신의 업무용 휴대전화 번호를 큰 소리로 읽어주며 "앞으로는 이 업무용 번호로만 연락하라"고 했다. 또 "가장 먼저 업무용 휴대전화로 전화하는 사람에게 선물을 주겠다"며 깜짝 이벤트까지 벌였다.
기사 이미지

홍 위원장이 일부 취재진으로부터 "공천 발표가 장난이냐"는 항의를 받고 있다.

홍 위원장의 '엉뚱발언'은 일부 기자들이 나서 "공당의 공천 발표가 장난인줄 아느냐", "왜 경선지역 발표장에서 언론의 관행 이야기를 꺼내느냐"는 항의를 받고서야 끝이 났다.
 
기사 이미지

`엉뚱발언`을 끝낸 홍 위원장이 더민주의 4.13 총선 경선지역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글=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