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운재 올림픽축구대표팀 GK 코치, A대표팀 코칭스태프 합류

기사 이미지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 주역인 이운재(43) 올림픽 축구대표팀 코치가 울리 슈틸리케(62)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 코칭스태프로 합류한다.

대한축구협회는 8일 기술위원회를 열어 지난해 12월 사퇴한 김봉수 전 축구대표팀 골키퍼 코치의 후임으로 이운재 코치를 선임했다. 축구협회 기술위원회는 "슈틸리케 감독의 강력한 요청이 있었다. 기술위원회에서도 올림픽대표팀에서 훌륭한 지도력을 보인 이 코치가 적임자라 판단했다"며 선임 배경을 밝혔다.

다만, 8월에 열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의 중요성을 고려해 이 코치는 올림픽 후에 합류하게 됐다. 이전까지는 지난해 17세 이하(U-17) 월드컵에서 골키퍼 코치를 맡았던 차상광(53) 협회 전임지도자가 한시적으로 대표팀 골키퍼 코치를 맡기로 했다.

청주상고, 경희대를 졸업하고 프로축구 수원 삼성, 전남 드래곤즈에서 활약한 이 코치는 국가대표 골키퍼 중 가장 많은 133회의 A매치에 출전했다. 2002, 2006년 월드컵에서 대표팀 주전 골키퍼로 풀타임 출전했던 그는 2012년 은퇴한 뒤, 이듬해부터 올림픽대표팀 골키퍼 코치로 활동하고 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