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김정은 "핵탄 경량화, 탄도로켓 맞게 표준화했다"며 "핵물질 꽝꽝 생산하라"

기사 이미지

김정은 위원장의 "핵탄을 경량화해 탄도로켓에 맞게 표준화·규격화를 실현했다"는 발언과 함께 북한이 노동신문을 통해 9일 공개한 사진. [사진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핵탄을 경량화해 탄도 로켓에 맞게 표준화, 규격화를 실현했다”며 “이것이 진짜 핵억제력”이라고 주장했다.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핵무기 연구 부문의 과학자, 기술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사진을 함께 공개하면서 김 위원장이 은색 원형 핵탄두를 살펴보는 모습과, 미사일에 앞 부분에 크기가 다른 두 개의 핵탄두를 탑재한 도면을 뒤에 두고 기술자들의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도 내보냈다. 통신은 사진에서 도면 부분만 흐릿하게 처리하면서도 핵탄두 두 개가 탑재된 것은 식별가능하도록 의도적으로 처리했다.
기사 이미지

김정은 위원장 뒤로 서로 다른 크기의 핵탄두 두 개를 탑재한 설계도가 보인다. 북한은 이 사진을 공개하며 설계도 부분만 흐릿하게 처리했다. [사진 노동신문]

서로 다른 크기의 핵탄두를 두 개 탑재한 미사일은 이날 김 위원장이 언급한 “우리식의 혼합장약 구조”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혼합장약 구조로서 열핵반응이 순간적으로 급속히 전개될 수 있는 합리적인 구조로 설계된 핵탄두가 정말 대단하다”며 “당의 미더운 ‘핵전투원’들인 핵과학자·기술자들이 국방과학연구 사업에서 커다란 성과를 이룩했다”고 말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술 및 전략 탄도로켓전투부들에 핵무기를 장착하기 위한 병기화 연구 정형에 대한 해설을 듣고 우리식의 혼합장약구조로 설계제작된 위력이 세고 소형화된 핵탄두의 구조작용 원리를 료해(깨달아 알아냄)했다”고 전했다.
기사 이미지

[사진 노동신문]

김 위원장은 또 “핵시설들의 정상 운영을 높은 수준에서 보장하며 필요한 핵물질들을 꽝꽝 생산하여 핵무기 기술을 끊임없이 발전시켜 보다 위력하고 정밀화, 소형화된 핵무기들과 그 운반수단들을 더 많이 만들 뿐 아니라 이미 실전배비(배치)한 핵타격수단들도 부단히 갱신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는 이어 “핵선제타격권은 결코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며, “미제가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핵으로 덮치려 들 때는주저없이 핵으로 먼저 냅다 칠 것”이라고 위협하며 핵무기 보유 정당성을 주장했다.
기사 이미지

[사진 노동신문]

이 자리엔 인민군 대장인 김락겸 전략군사령관과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 홍영칠 당 부부장이 동석했으며 헌지에선 홍승무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김정식 중앙위 부부장 등 군수공업부·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이 일행을 맞았다. 홍영칠·홍승무 부부장은 한국 정부가 8일 발표한 독자 제재 대상에 포함된 인물들이다. 통신은 이날 행사의 구체적 장소나 시점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관례상 전날인 8일 열린 것으로 보인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