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박 윤상현 “김무성 죽여버려” 발언 파문

기사 이미지

지인과의 전화 통화에서 "김무성 죽여버려라고 발언한 새누리당 친박 핵심 윤상현 의원. [중앙포토]

새누리당 친박 핵심 윤상현 의원이 지인과의 전화통화에서 “김무성 죽여버려”라고 말한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채널A가 8일 보도했다.

공천 관련 통화녹취 공개
윤 “살생부에 흥분…사과”
김 대표 측 “진상조사해야”

채널A 녹취록에 따르면 윤 의원은 지난달 27일 통화 도중 “김무성 죽여버려. 내가 ‘당에서 가장 먼저 그런 XX부터 솎아내라고, 솎아내서 공천에서 떨어뜨려 버려’라고 한 거야”라고 말했다. 당시 윤 의원을 만나러 간 제3의 인사가 윤 의원과 자신의 대화를 녹음하던 중 윤 의원의 통화 내용까지 녹음하게 된 것이라고 채널A는 설명했다.

지난달 27일은 김 대표가 “친박계가 ‘비박계 40명을 물갈이하라’ 했다”고 정두언 의원에게 말하면서 이른바 ‘살생부’ 파문이 시작된 날이다.

채널A는 이날 ‘A 의원’이라고 익명으로 보도했으나 윤 의원이 보도 직후 기자들에게 실명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름이 공개됐다.

윤 의원은 “김 대표의 (살생부 발언) 보도에 격분한 상황이었다”며 “취중에 흥분한 상태에서 억울함을 토로하다 잘못된 말을 한 것 같은데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관련 기사 김무성 측 “용납 못할 망동” 윤상현 “억울함 토로 중 실언”

이에 대해 김 대표의 김학용 비서실장은 “권력에 의해 당 대표를 공천에서 떨어뜨릴 수 있다는 비민주적 발상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며 “당 윤리위는 철저히 진상을 밝히고 엄중 징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의 발언은 불법적으로 비밀 녹음된 것입니다. 하지만 8일 오후 7시 이후 방송과 인터넷으로 녹취 내용이 공론화돼 본지는 독자들의 알권리 차원에서 관련 사안을 보도합니다.

이가영·현일훈 기자 ide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