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노원병 출마 “정치 9단이 비웃어도 뚜벅뚜벅”

기사 이미지

안철수 대표가 8일 출마(노원병) 회견을 한 뒤 부인김미경 서울대 교수와 포옹하고 있다. [사진 김상선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는 8일 “꾸준히 노력한다면 산도 바다도 옮길 수 있다는 우공이산(愚公移山)의 마음으로 뚜벅뚜벅 걸어가겠다”면서 서울 노원병 출마를 공식선언했다. 안 대표는 이날 노원구 도봉운전면허시험장 내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상계동은 저를 따뜻하게 품어준 정치의 고향”이라며 “무슨 일이 있어도 상계동에 남겠다”고 말했다.

측근 “김종인·김한길 가리킨 듯”

기자회견장엔 부인 김미경 서울대 의대 교수도 찾아와 안 대표와 포옹했다. 안 대표는 출마회견문에 부인 김 교수를 주어로 한 미묘한 문장을 담았다.

“아내는 말한다. 호사가의 안주거리, 언론의 조롱거리가 돼도, 여의도의 아웃사이더가 돼도, 소위 정치9단의 비웃음 거리가 돼도 괜찮다고. 처음 시작할 때 그 마음만 변하지 않으면 된다고”였다.

‘정치 9단’과 관련, 안 대표의 측근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한길 공동선거대책위원장 간의 정략적 야권통합 주장을 가리키는 말”이라고 했다.

비례대표 출마설도 나돌던 안 대표가 지역구를 선택하면서 ‘일여다야(一與多野)’ 구도는 당장 그에게 닥친 정치 현실이 됐다. 야권연대가 무산되면 더민주가 천정배 공동대표의 광주 서을에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를 전략공천한 것처럼 전략공천을 시도할 가능성도 있다.
 
▶관련기사
① 김한길 “친노 패권 청산돼야 뜨거운 토론”
“난 고향 가는 중랑천 연어…상계동 곰인지 호남 곰인지 불곰 한 마리 있는 것 같다”


더민주 핵심 당직자는 “노원병은 야권연대를 감안해 아직 전략공천 논의를 하지 않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하지만 안 대표는 회견에서 “포기할 일이었으면 (제3당 실험을) 시작하지도 않았다”고 잘라 말했다.

이날 안 대표의 최측근이었던 송호창 의원은 “당을 버리지 않을 것”이라며 더민주 잔류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글=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사진=김상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