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왕이 “한반도에 화약 냄새 가득…5자 접촉도 가능”

기사 이미지

왕이

중국은 북핵 문제를 대화를 통한 해결의 길로 되돌리기 위해서라면 6자회담뿐 아니라 3자나 4자, 5자 접촉 등에 대해서도 개방적인 태도를 갖고 있다고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8일 밝혔다.

북핵 해결 3자·4자 대화 등 강조
미 국무부 “사드, 결정된 것 없다”

왕 부장은 이날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미디어센터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문제를 대화 테이블로 복귀시키는 데 도움만 된다면 우리는 각국이 제기한 3자, 4자, 나아가 5자 접촉까지를 포함해 모든 것에 개방적인 태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이 제기한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에 중국이 전향적 태도를 보인 것인지 여부가 주목된다. 중국은 종전까지 북한을 뺀 5자만의 회담이 북한을 자극한다는 이유로 소극적 입장이었다.

왕 부장은 이날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왕 부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안보리 결의 2270호를 포함한 결의안들을 집행할 책임과 능력이 있다. 중국은 안보리 결의가 완전하게 집행되어야 한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2270호 결의에는 제재만 있는 게 아니라 6자회담을 지지하고 각국이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행동을 하면 안 된다는 내용도 언급하고 있다. 제재는 필요수단이고 지금 시급한 일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며 근본적인 길은 대화”라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최근 한반도 상황은 칼을 뽑고 활시위를 당겨 놓은(劍拔弩張·검발노장) 상황으로 화약 냄새가 가득하다. 긴장이 격화돼 통제력을 상실하는 상황까지 치닫는다면 각국에 모두 재난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추진에 끌려가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은 7일 북한의 선제적 핵 타격 주장에 대해 “우리는 북한의 핵 공격 위협을 심각하게 간주하고 있으며 북한이 도발적 언행을 중단할 것을 다시 촉구한다. 북한의 위협을 지나치게 우려할 필요는 없지만 북한이 한반도 긴장을 낮추려 하지 않으면 동맹의 방위 역량을 강화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 연합훈련과 관련, “40년간 지속돼 온 훈련으로 한반도 방위 의무가 있는 우리가 이 같은 훈련을 계속하지 않는 게 무책임한 일”이라고 말했다. 커비 대변인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에 대해선 “사드 배치를 놓고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 (북한의) 젊은 독재자가 더 책임 있는 길로 나아가려는 의지와 능력이 있다면 그 같은 협의가 필요 없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워싱턴=예영준·채병건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