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측 “용납 못할 망동” 윤상현 “억울함 토로 중 실언”

기사 이미지
대통령 정무특보를 지낸 친박근혜계 핵심 윤상현(사진) 의원이 김무성 대표에게 ‘막말’을 한 사실이 공개되면서 총선을 앞둔 새누리당이 발칵 뒤집혔다.

김학용 “뭉쳐도 모자랄 판에 …
해당 행위 엄정한 징계 내려야”

채널A가 8일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윤 의원은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면서 “김무성이 죽여 버리게….죽여 버려 이 XX. 다 죽여. 그래서 전화했어”라고 말했다. 그러곤 “내일 쳐야 돼. 내일 공략해야 돼. 정두언이하고 이야기할 준비가 돼 있어”라고도 말했다.

윤 의원이 이렇게 말했다는 시점은 지난달 27일이다. 이날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정두언 의원을 만나 “친박계 핵심으로부터 (당신을 포함해) 현역의원 40여 명의 물갈이를 요구받았다”고 말했다는 이른바 살생부 관련 보도가 나온 날이다. 그런 만큼 윤 의원의 통화는 김 대표를 비난하면서 김 대표의 공천 탈락을 주장하는 내용으로 돼 있다.

채널A는 윤 의원의 허락을 받지 않은 사람의 녹취록을 입수한 상황이라서 처음엔 ‘A의원’이라는 익명으로 보도했다. 하지만 윤 의원은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 발언을 자신이 한 것이라고 인정한 뒤 사과해 실명이 공개됐다.

그는 문자메시지에서 “2월 27일은 ‘김 대표가 친박 핵심으로부터 현역의원 40여 명의 물갈이 명단을 전달받았다고 말했다’는 뉴스를 접한 상태였고, 있지도 않은 일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알려져 격분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며 “그날 저녁 취중에 흥분한 상태에서 억울함을 토로하던 중 잘못된 말을 한 것 같다.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실언으로 마음을 아프게 해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시 통화한 상대에 대해 “친한 기자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윤 의원은 당시 녹취록에 나온 대로 실제 정두언 의원에게도 전화를 했다고 정 의원이 공개했다. 정 의원은 8일 “지난달 27일 오후 윤 의원에게서 전화가 왔었는데, 다른 일정에 참석하고 있어서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의 발언이 채널A 보도로 공개되면서 김 대표의 측근들은 발끈했다.

대표비서실장인 김학용 의원은 문자메시지를 당 출입기자들에게 보내 “친박 핵심인 윤 의원이 당 대표에게 증오 서린 욕설과 폭언을 서슴지 않은 데 대해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총선 승리를 위해 당이 뭉쳐도 모자랄 판에 당 대표를 흔드는 것을 넘어 공천 탈락까지 운운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망동이자 해당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누구와 통화했는지 진상을 밝히고 당 윤리위는 엄정한 징계를 내리라”고 말했다. 공개적으로 진상조사를 요구한 것이다.

김 대표는 이날 윤 의원 관련 보도를 국회 의원회관에서 참모들과 지켜봤다고 한다. 김 대표의 한 측근은 “충격을 받은 듯 한참 말이 없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아무 말도 하지 않겠다”라고만 말했다. 예상하지 못한 악재에 친박계는 말을 아꼈다. 한 의원은 “지역구에 있어서 상황 파악이 잘 안 된다”며 언급을 피했다.
 

※윤 의원의 발언은 불법적으로 비밀 녹음된 것입니다. 하지만 8일 오후 7시 이후 방송과 인터넷으로 녹취 내용이 공론화돼 본지는 독자들의 알권리 차원에서 관련 사안을 보도합니다.


남궁욱·박유미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