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수 늘리기, 카지노에 목매는 지자체

도박의 대명사로 여겨지던 카지노가 금기를 깨고 국내에 처음 상륙한 것은 1967년. 인천 올림포스호텔 카지노를 허가하면서 당시 정부가 내세웠던 명분은 부족한 외화 획득이었다. 올림포스호텔 카지노는 현재 파라다이스 인천 카지노로 바뀌었다. 95년까지 카지노 13개(당초 허가 난 14곳 중 1곳은 취소)가 봇물 터지듯 서울과 지방에 허가됐다. 이때까지만 하더라도 정부는 카지노가 국민의 사행 심리를 부추기고 사회 전반에 도박 문화를 확산시킨다는 비난을 피하기 위해 철저히 외국인 전용으로 제한했다.

현재 외국인 전용 포함 17곳 영업
전문가 “정부가 도박 조장하는 셈”

하지만 89년 석탄산업합리화 정책으로 강원도 태백·삼척·정선·영월 등지의 광산들이 잇따라 문을 닫자 정부는 ‘폐광지역 개발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폐광 지역 경제 회복을 이유로 정선에 내국인 전용 카지노인 강원랜드를 98년 전격 허가했다. 정부 스스로 내국인 카지노의 빗장을 처음 연 셈이다.

 
기사 이미지
국무총리 산하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에 따르면 강원랜드 입장객과 매출이 늘면서 세수가 크게 증가했다. 2014년 기준 강원랜드는 법인세·소득세·개별소비세 등 국세 2423억원과 주민세·사업소득세·재산세 등 지방세 203억원을 냈다. 여기에다 관광진흥개발기금 등 2851억원의 기금도 부담했다. 강원랜드 유치로 카지노와 리조트 등에 모두 3591개 일자리(비정규직 포함)도 생겼다.

이처럼 카지노를 통해 ‘세수 대박’이 터지고 일자리도 창출되면서 이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이 카지노를 요술 부리는 도깨비방망이로 여기고 앞다퉈 카지노 유치에 혈안이 됐다. 2005년에는 관광산업 활성화 등을 내세워 서울 강남과 강북, 부산에 외국인 전용 카지노가 각각 한 곳씩 추가로 허가가 났다.

현재 전국에 모두 17곳의 카지노(내국인 전용인 강원랜드 1곳 포함)가 성업 중이다. 외국인 전용 카지노 16곳의 순매출(2014년)은 1조3772억원(입장객 296만2000명)이다. 국세(1504억원)와 지방세(140억원) 등 1644억원(순매출액의 11.9%)의 조세와 기금(1297억원) 등 2941억원(순매출액의 21.3%)을 거둬들였다. 카지노 16곳에는 5361명이 일하고 있다.

2014년에도 외자 유치와 외국인투자 유도를 목적으로 인천 영종도에 승인한 1개의 외국인 카지노가 건설 중이다. 부산·경남·전남 등 5개 시·도가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정부는 지난달 또다시 카지노가 포함된 복합리조트를 인천 영종도에 짓도록 허가했다.
 
▶도박에 빠진 대한민국 기사 더 보기
① 알바 인생 싫어 2억 연봉 토사장 된 20대 "난 늘 불안했다”

② 땅 판 돈, 퇴직금 수억씩 날린 그들…서울~정선 위험한 질주

이훈전(46) 부산경실련 사무처장은 “손쉽게 세수를 확보하기 위해 ‘독을 품은 사과’라도 먹겠다고 전국 곳곳에 사행성 산업을 유치하다 보니 정부와 지자체가 사회 저변에 합법적 도박 분위기를 조장하고 있다”며 “건강한 세수 확보와 질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속적 발전이 가능한 산업을 발굴·유치하는 데 더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특별취재팀=박진호·최종권·유명한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