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대째 이어온 126년 가업, 도토리묵으로 ‘명인’ 됐죠

기사 이미지

농민식품 김영근 대표가 양조장에서 도토리 술을 들고 웃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충남 서천군 판교면 일대가 도토리 식품 특화 단지로 변모하고 있다. 도토리 식품 명인이 다양한 가공 식품을 개발·공급하고 서천군은 도토리 나무를 길러 농가에 보급하기로 해서다.

서천군 농민식품 김영근 대표
100% 국산, 매년 30억~40억 매출


판교면 농민식품 대표 김영근(64)씨는 해마다 도토리묵을 만들어 30억~4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농림수산식품부로부터 ‘대한민국 식품명인’으로 지정받았다. 식품 명인은 식품 제조·가공·조리 방법을 원형대로 보존하거나, 이 분야에서 20년 이상 종사한 사람 가운데 선정한다.

김씨는 3대째 도토리묵을 생산하고 있다. 할아버지(1960년 별세)가 1890년부터 묵을 본격적으로 쑤기 시작했고, 김씨는 75년 가업을 이어받았다. 원료로 사용하는 도토리는 100% 국산이다. 전국에서 생산되는 도토리의 70%(1500t)는 김씨가 사들인다. 김씨는 “도토리 성분인 타닌이 중금속을 해독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황사가 자주 발생하는 요즘 도토리 식품이 건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다양한 묵 가공식품 개발에 나섰다. 최근 내놓은 게 도토리 술이다. 이 술은 도토리를 곱게 갈아 끓인 다음 대부분의 분말 성분을 걸러냈다. 분말이 8.3% 정도 남아있는 물에 누룩을 넣고 100일 정도 발효했다. 알코올 도수 16도인 이 술은 냉장고에 넣지 않아도 6개월 정도 보관이 가능하다. 김씨는 도토리 차와 음료수 개발도 추진 중이다.

이와 함께 서천군은 판교면 일대 야산 4만5000㎡에 2012년부터 도토리 나무를 기르고 있다. 군은 내년부터 농가에 이 나무를 분양할 계획이다. 노박래 서천군수는 “대표적인 전통식품으로 쓰이는 도토리를 서천의 대표 작목으로 육성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